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 LG전자 200만원대 초프리미엄폰 '시그니처 에디션' 출시

최종수정 2018.07.27 11:52 기사입력 2018.07.27 11:52

댓글쓰기

8월 V35 고급화해 자급제 모델로 한정판 출시
12월 시그니처 에디션(2017) 이후 8개월 만
나만의 폰 갖고자 하는 고소득층 타겟

브랜드 이미지 상승 노려…화웨이도 유사 전략 채택
2017년형 시그니처 에디션

2017년형 시그니처 에디션


단독[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전자가 또 한번 200만원대 초프리미엄 스마트폰 '시그니처 에디션'을 내놓는다. 최신 프리미엄폰 V35를 고급화해 자급제 모델로 출시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내달 시그니처 에디션를 소량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V35에 긁힘에 강한 고급 소재를 입히고 고사양 6GB 램·256GB 메모리를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V35는 V30의 디자인과 G7의 성능을 결합한 제품이다. 18대9 화면비의 6인치 디스플레이와 인공지능(AI)을 강화한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다. LG전자는 시그니처 에디션 사용자를 위한 전문 상담요원을 배치하는 등 사후 서비스까지 프리미엄화 한다.

시그니처 에디션은 지난 12월 출시된 '시그니처 에디션(2017)'의 후속작이다. 2017년형의 출고가는 198만9800원으로 V30에 700만원대 샤넬 시계에 쓰인 지르코늄 세라믹 소재를 입혔다. 당시 공식 출시도 전에 매진될 만큼 인기를 끌었는데 고소득층·시그니처 애호가들이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관계자는 "사전예약 기간 동안 한정판 300대가 모두 판매됐고 출시 후 단 한 건의 취소도 없었다"고 전했다. LG전자는 사전예약자에 한해 계약금을 지불할 경우 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실구매율을 높였다.

LG전자의 두 번째 시그니처 에디션 출시는 LG폰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한 전략이다. 브랜드 파워가 삼성전자 갤럭시S·노트나 애플 아이폰보다 약하기 때문에, 시그니처 한정판을 통해 이미지를 제고하겠다는 것이다.

중국 화웨이도 후발주자 이미지를 벗기 위해 LG전자와 비슷한 전략을 취하고 있다. 화웨이는 매년 독일 자동차 업체 포르쉐와 협업해 150만원~270만원대 포르쉐 메이트 시리즈 등을 출시해왔다. 화웨이는 디자인만 차별화하는 게 아니라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센서, 트리플 카메라와 같은 실험적 기술까지 탑재해 희소성을 높였다.
그러나 단발적인 화제성 제품 출시만으로 수년간 누적된 브랜드 이미지를 바꾸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화웨이 초프리미엄폰은 주로 중국 부호들이 구매한다"며 "반면 화웨이의 후발주자 이미지가 강하게 각인된 미국ㆍ유럽 지역에서는 초프리미엄폰 발매 전략이 별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