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앤트맨과 와스프' 주말 극장가 독점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마녀' 흥행 장기화, 좌석판매율 33.0%로 선전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스틸 컷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스틸 컷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폴 러드·에반젤린 릴리 주연의 '앤트맨과 와스프'가 주말 박스오피스 선두를 지켰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주말 사흘간(13일~15일) 스크린 1370개(2만2572회 상영)에서 106만2508명을 모았다. 좌석판매율이 34.7%에서 24.9%로 뚝 떨어졌지만, 매출액 점유율 46.2%로 선전했다. 누적 관객은 438만4400명이다.
드웨인 존슨 주연의 '스카이스크래퍼'는 스크린 812개(1만1812회 상영)에서 46만4792명을 동원했다. 좌석판매율 25.1%로 매출액 점유율 20.3%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은 61만5897명이다. 김다미 주연의 '마녀'는 스크린 756개(8557회 상영)에서 38만7277명을 모았다. 이달 두 번째 주말(6일~8일)보다 14.1%(6만3824명) 감소했으나, 두 번째로 높은 좌석판매율(33.0%)을 보였다. 누적 관객은 247만6858명. 소주연 주연의 '속닥속닥'은 스크린 314개(3830회 상영)에서 16만1600명을 동원했다. 좌석판매율은 30.9%, 누적 관객은 16만4142명이다.

영화 '마녀' 스틸 컷

영화 '마녀' 스틸 컷

원본보기 아이콘


박정민·김고은 주연의 '변산'은 반등에 실패했다. 스크린 484개(2778회 상영)에서 6만3773명을 모으는데 머물렀다. 좌석판매율도 19.5%도 낮은 편이었다. 누적 관객은 43만8466명. 권상우·성동일 주연의 '탐정: 리턴즈'는 스크린 214개(1067회 상영)에서 2만8982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은 313만3045명이다. 일찌감치 시리즈 전편인 '탐정: 더 비기닝'의 262만5686명을 뛰어넘었다. 벨라 손 주연의 '미드나잇 선'은 스크린 143개(633회 상영)에서 2만1688명을 모았다. 이달 두 번째 주말보다 7.4%(1728명) 감소했으나 좌석판매율은 다섯 번째(27.0%)로 높았다. 애니메이션 '빅샤크: 매직체인지'는 스크린 148개(492회 상영)에서 1만9083명을 동원했다. 매출액 점유율은 0.7%에 머물렀으나 가장 높은 좌석판매율(34.2%)을 기록했다.
'킬링 디어(1만3177명)'와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1만2362명)', '꼬마 보트 토토: 타요 타요 배 타요(1만821명)', '허스토리(9478명)',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6790명)',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5121명)', '라라랜드(5091명)', '서버비콘(4528명)'은 그 뒤를 차례로 이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BTS 진에 맘대로 '뽀뽀'…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