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오롱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다문화·이주 청소년 지원

최종수정 2018.06.24 09:44 기사입력 2018.06.24 09:44

댓글쓰기

코오롱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다문화·이주 청소년 지원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코오롱
그룹은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은 경제적 문제와 문화 차이로 학업에 적응이 어려운 다문화 및 이주 배경 청소년을 위한 멘토링 사업으로 비슷한 배경을 가진 대학(원)생이 멘토가 돼 실질적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3기 활동에 참가한 41명의 멘토와 멘티는 지난해 10월부터 9개월 동안 매월 한국어 학습을 비롯해 진로 지도, 문화 체험, 예체능 활동 등을 함께하며 고민을 나누고 경험을 공유했다.

이날 종결식에는 서창희 코오롱사회봉사단 총단장과 이주배경청소년지원재단 무지개청소년센터 고의수 소장이 참석해 격려했다. 종결식에서는 그동안의 활동 내용을 공유하고 우수팀 시상에 이어 멘토와 멘티가 함께 '소망팔찌'를 만들고 서로에 대한 감사와 응원이 담긴 카드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최우수팀으로 선정된 김연주(29·여·새터민·한국외국어대학교) 멘토와 자보람(14·여·몽골·재한몽골학교) 멘티는 영어로 자기소개가 가능할 정도로 실력이 향상된 멘티의 성장 모습을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으며 미술관, 한옥마을 방문 등 다양한 문화 체험으로 한국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던 과정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악지라(22·여·카자흐스탄) 멘토는 이날 "9개월의 멘토링 활동을 통해 우리는 함께 미래를 보고 함께 걸어가는 사이가 됐다"며 자신이 멘토링한 "김여진 멘티(17·여·필리핀 다문화가정·명지고등학교)가 저보다 더 성숙한 모습에 오히려 많은 것을 배웠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코오롱그룹은 요리사를 꿈꾸는 다문화·이주 배경의 청소년들이 한식 조리 기능사 자격증을 따도록 지원하는 '꿈을 잡(Job)아라'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48명의 청소년들에게 한식 조리 기능사 교육을 지원했고 현재 9명이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 중 희망자에 한해 '호텔 카푸치노'에서 인턴십을 진행하고 '덕평자연휴게소'의 식음 사업장 탐방, 실습 및 셰프와의 만남을 통해 실질적인 직업 훈련을 지원하고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