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 주파수 경매 'SKT자금력, KT합리, LGU+실리'

최종수정 2018.06.18 19:24 기사입력 2018.06.18 19:24

댓글쓰기

5G 주파수 경매 'SKT자금력, KT합리, LGU+실리'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5G 주파수 경매가 총 낙찰가 3조6188억원에 경매 2일차인 18일 마무리 됐다. SK텔레콤은 자금력을 앞세워 경매를 압도했다. LG유플러스는 실리를 추구하면서도 경매판을 키웠다. KT는 SK텔레콤의 자금력과 LG유플러스의 판 키우기에 합리적으로 대응하며 경매를 마무리했다.

이번 경매에서 경합이 펼쳐졌던 3.5GHz 대역은 최저가 2조6544억원에서 경매가 시작돼 2조9660억원에 마무리됐다. 주파수 양을 결정하는 1단계 경매에서는 2조7104억원에 낙찰됐으며 주파수의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 경매에서는 2856억원이 낙찰가로 책정됐다.

3.5GHz 대역에 경매물량으로 나온 280MHz는 SK텔레콤이 100MHz, KT가 100MHz, LG유플러스가 80MHz 폭을 나눠 갖게 됐다. 이통 3사는 주파수 양을 결정하기 위한 총 9라운드의 입찰을 진행하면서 SK텔레콤과 KT는 각각 9680억원에, LG유플러스는 8095억원에 주파수를 받게 됐다.

위치 경매에서도 SK텔레콤은 자금력을 앞세웠다. 인기 구간인 3.60~3.70GHz 구간을 받기 위해 2505억원을 질렀다. 이 구간은 향후 확장성이 있어 이통 3사가 모두 원했던 구간이다. 이어 LG유플러스가 351억원을 더 들여 3.42~3.50GHz 구간을 낙찰받았다. 이 구간은 정부가 이격구간으로 뒀으면서도 향후 경매물량으로 나올 수 있는 3.40~3.42GHz 구간의 옆구간이다. KT는 2단계 경매에서는 추가적인 자금을 소요하지 않고 3.50~3.60GHz 구간을 가져갔다.
3.5GHz와 함께 경매에 나온 28GHz 대역은 SK텔레콤이 2073억원, KT 2078억원, LG유플러스 2072억원에 800MHz씩 주파수를 가졌다. KT는 확장성이 높은 인기 구간인 26.5~27.3GHz 구간을 받기 위해 다른 이통사보다 6억원을 더 썼다.

SK텔레콤은 “이번 주파수 경매의 핵심인 3.5GHz 대역에서 '최대 총량'인 100MHz폭과 함께 '노른 자위'로 평가되는 C대역을 확보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선도의 초석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LG유플러스는 “현재 국내 통신시장 상황을 고려해 단순히 주파수량이나 속도경쟁 중심의 마케팅을 지양하고 할당받은 5G 주파수를 최대한 활용, 선도적으로 장비를 구축해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 발굴에 집중하겠다”고 답했다.

KT는 “이번 경매결과에 만족하며 시장원리에 따른 합리적 경매였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주파수정책국장은 “SK텔레콤이 할당받은 3.5㎓ 대역(3.6~3.7㎓)의 오른쪽 대역이 추가로 확장할 수 있는 대역으로 여겨진다”라며 “5G 주파수에 대한 경쟁적 수요가 있다면 이번처럼 경매로 해당 대역들이 공급될 수 있다”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