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은 왜 3년째 싸우나

최종수정 2018.06.12 13:48 기사입력 2018.06.12 13:48

댓글쓰기

1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신 시장 입점에 반대하는 상인들이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등과 함께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김민영 기자

1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신 시장 입점에 반대하는 상인들이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등과 함께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김민영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새로 지어진 노량진수산시장 입점을 거부하는 상인들이 3년째 시간만 나면 일손을 놓고 ‘팔뚝질’을 하고 있다. 수협중앙회와 노량진 ‘구 시장’ 철거를 놓고 지루한 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노량진수산시장이 신 시장과 구 시장으로 쪼개진 건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 시장 건물은 2015년 10월 완공됐다. 이듬해인 2016년 3월 정식 개장을 했으나 구 시장에서 계속 장사를 하겠다는 상인 300명이 3년째 입점을 거부하고 있다. 나머지 상인들은 신 시장에 입점해 영업하고 있다.
처음엔 신 시장 장사 구역(4.95㎡)과 임대료 문제로 갈등을 벌였다. 이제는 구 시장에서 장사 계속하겠다는 상인 측과 안 된다는 수협 측이 평행선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법적으론 수협의 주장이 문제가 될 게 없다. 수산시장 땅과 건물 등 재산권이 수협에 있고, 이미 신 시장을 지을 때부터 상인들의 이전이 약속됐던 부분이기 때문이다.

지난 4월12일엔 수협 측이 구 시장을 강체철거(명도집행)를 할 계획이었으나 실행하지 않았다. 상인들과의 충돌을 우려해서다.
위기감을 느낀 구 시장 상인 측은 최근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측에 연대를 요청, 이 단체에 가입했다. 외부 단체와 연대를 통해 세를 불린 뒤 수협과 맞서겠다는 전략이다.

구 시장 측 윤헌주 비상대책총연합회 위원장(48)은 “6·13지방선거 후 확고하게 시장을 사수하는 의지를 보이고 수협의 명도집행 계획을 막기 위해 연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갈등이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지는 모양새다.

구 시장 상인들은 구 시장 부지 중 일부를 존치구역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존치구역에서 계속 장사를 하게 해 달라는 것이다.

수협은 구 시장 완전 철거 후 주상복합건물을 건립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 시장 일부 존치 계획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홍보관 등을 통해 수산시장의 역사를 기록해 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수협과 상인들이 풀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시가 지난해 5차례 중재에 나섰으나 성과 없이 끝났다.

12일 오전 10시께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구 시장 존치를 바라는 상인들이 노점상연합과 투쟁 선포식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시와 수협은 상인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외쳤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