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퀴어축제, 올해도 7월 중순 서울광장서 열릴 듯(종합)

최종수정 2018.06.08 16:03 기사입력 2018.06.08 16:03

댓글쓰기

서울시, 19일 사용허가 여부 결정...반대 단체들 '맞불집회'도 예고돼 충돌 우려

11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비가오는 와중에도 즐거운 분위기 속에 퀴어문화축제가 진행되고 있다.

11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비가오는 와중에도 즐거운 분위기 속에 퀴어문화축제가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 최근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음란축제'라고 비난해 화재가 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올해도 서울광장에서 다음달 중순 열릴 전망이다. 기독교ㆍ유림 등 반대 단체들의 맞불 집회 계획도 있어 충돌 사태의 재현이 우려된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지난 4월 시에 다음달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서울광장에서 '2018년도 퀴어문화축제'를 개최하겠다며 서울광장 사용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 행사는 '성소수자(LGBT)의 자긍심 고취ㆍ일반인들의 이해도 향상 등을 목적으로 공연, 파티, 퀴어영화제, 전시회, 토론회, 사진전, 대규모 거리 행진 등이 열린다.
시는 2015년 이후 3년 연속 이 행사의 서울광장 주최를 허용했으며, 올해도 이변이 없는 한 허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서울광장 사용은 조례상 '광장 설치 목적'에 어긋나지 않는 한 원칙적으로 허용하도록 돼 있다. 불가피할 경우엔 학자ㆍ시민단체ㆍ시의원ㆍ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의 의견을 묻는다. 시는 퀴어문화축제가 '시민의 건전한 여가 선용ㆍ문화ㆍ공익적 행사 및 집회ㆍ시위의 진행을 위한 공간'이라는 서울광장의 설치 목적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시는 오는 19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의를 열고 수리 여부를 결정한다.

시 관계자는 "서울광장 사용 신고가 있는 경우 조례에 의거해 신고를 수리해야 하는 게 원칙이며 이는 모든 시민들에게 동일하게 적용된다"며 "일각에서 지적한 음란 행위 등에 대해선 경찰과 협의해 단속하고 있으며, 수리되면 조직위와 협의해 운영 규정을 준수해달라고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각에서 제기한 대로 동성애 단체에 시가 예산을 지원해 준 적은 단 한번도 없다"고 덧붙였다.

기독교 단체 등의 반대 민원은 거세다. 한 시민은 서울시 홈페이지 민원게시판에 글을 올려 "시민의 세금으로 이뤄지는 서울시청에서 보기도 민망한 축제를 한다는것을 서울 시민으로서 반대한다"며 "소수의 인권도 중요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의 인권은 중요하지 않은가"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시민도 "동성애를 조장하는 문화인 퀴어축제를 통해 동성애가 우리나라에 물 밀듯이 밀려들어 올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음란하고, 에이즈가 창궐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반대했다.
종교적 교리ㆍ후천성면역결핍증(에이즈ㆍAIDS) 확산ㆍ음란문화 등을 이유로 동성애에 반대하는 종교ㆍ보수 시민단체 등도 퀴어 퍼레이드가 열리는 당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맞불 집회를 예고해 충돌이 우려된다.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사진 = 아시아경제 DB)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사진 = 아시아경제 DB)


동성애 반대 단체들로 구성된 2018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준비위원회는 7일 오후 제1차 준비위원회를 열고 다음달 14일 덕수궁 앞 광장에서 집회 개최를 확정했다. 이들은 또 서울시청을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하는 한편 다큐멘터리 제작 등의 반대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들의 일부는 또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소수자는 인권이 아니라 가정을 파괴하는 사회악”이라며 김문수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앞서 김 후보는 7일 선거관리위원회 주최 KBS 서울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당선되면)서울시가 3년간 해 온 퀴어 축제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공언했다. 김 후보는 “박원순 시장이 허용한 퀴어축제는 인터넷에서 보니 음란 축제더라”며 “서울시에서 예산까지 지원했는데 이는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