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맹국에 대한 모욕"…트럼프發 무역분쟁에 분열되는 G7(종합)

최종수정 2018.06.04 11:28 기사입력 2018.06.04 10:39

댓글쓰기

8~9일 G7정상회의 앞두고 철강관세 비판 거세…美中협상도 실마리 안보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서방 7개 선진국 정상이 한자리에 모이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글로벌 무역전쟁의 화약고로 떠올랐다. 미국의 일방적인 보호무역 조치에 반발한 이 국가들이 G7 회의를 일주일도 채 안 남겨두고 이례적인 공동 비판 성명 등을 쏟아내고 있다. 베이징에서 진행한 미ㆍ중 3차 무역 협상도 결실 없이 끝날 위기에 처했다.

CNN 방송은 오는 8~9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백에서 열리는 G7 정상 간 파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냄새가 지독한 '스컹크'가 될 수 있다고 3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G7 회의에서 북한ㆍ러시아 등 국가 안보 문제가 함께 논의되길 희망하지만, 미국을 제외한 G6(나머지 6개국,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는 이미 합의를 이끌어냈다"며 "미국과 G6 간 분열이 정상회의를 지배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연합(EU), 캐나다, 멕시코산 철강 및 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며 무역전쟁 우려가 확대됨에 따른 것이다.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집행위원회 경제 담당 집행위원은 "G7 정상회의에서 미국과의 무역 갈등이 해소될 것이라 낙관하기 어렵다"고 향후 무역전쟁 발발 가능성을 우려했다.

동맹국 간 설전도 심화하고 있다. 의장국인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같은 날 미 NBC 방송에 출연해 "전장에서 양국 간 오랜 동맹을 감안할 때 캐나다산 철강이 미국의 국가 안보에 위협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터무니없다. 솔직히 말해 모욕적"이라며 보복 관세 계획을 밝혔다. 반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캐나다가 "과잉반응하고 있다"고 이를 맞받아쳤다.

"동맹국에 대한 모욕"…트럼프發 무역분쟁에 분열되는 G7(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특히 서방의 단결을 과시하고 자유무역을 촉진하는 역할을 해왔던 G7의 기반 자체가 뒤흔들리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일 미국을 제외한 6개국 재무부 장관은 G7 재무장관회의에서 미국의 관세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G7 회원국 내에서의 이 같은 심각한 균열과 공개적 비난은 출범 당시인 197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도 보기 드문 일"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균열은 국제사회에서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 러시아에 유리한 국면으로 작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G7 내 불협화음은 중국과 러시아의 승리로 돌아갈 것"이라며 "중국 시장 개방과 지식재산권(IP) 보호, 대(對)러시아 제재 등 연대가 무너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G7 분열 자체가 세계 경제의 또 다른 위협 요소가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편 3차 무역협상을 진행한 미ㆍ중은 앞서 합의한 2차 성명의 이행 방안과 관련한 구체적 성과를 발표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까지 나온 결과는 중국 쪽이 발표한 경고성 성명이 전부다. 중국은 전일 오후 성명을 통해 미국이 중국 제품에 추가적인 관세를 부과하는 것을 포함, 그 어떠한 무역 제재를 취할 경우 그동안의 협상 약속을 모두 없던 일로 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이 공개적으로 강한 불만을 표출하면서 양국 간 갈등 해소가 요원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FT는 "1000억달러 규모의 무역전쟁이 임박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환구시보 역시 사평에서 미국이 여전히 징벌적 관세 부과로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양국 무역 갈등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또 대표단을 이끄는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의 방중은 긍정적이지만 무역 갈등을 해소하기엔 충분치 않다며 이번 협상이 분위기 전환에 큰 역할을 하지는 못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위먀오제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교수(부원장)는 "미ㆍ중 무역 갈등은 단번에 해소되기 어려운 이슈"라며 "미ㆍ중 무역 갈등은 앞으로도 지속, 반복적으로 불거질 것으로 보이고, 완전한 해소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