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성수 송파구청장 후보, 희망제작소와 송파구 희망만들기 정책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8.06.02 18:26 기사입력 2018.06.02 18: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박성수 더불어민주당 송파구청장 후보는 2일 시민사회 싱크탱크인 (재)희망제작소(소장 김제선)와 송파구지역 '희망만들기 정책' 협약을 체결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성수 송파구청장 후보가 시민사회 싱크탱크인 (재)희망제작소(소장 김제선)가 추천하는 희망후보로 선정됐다.
희망제작소는 “주민참여를 토대로 안전하고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고, 사회적 경제와 마을 만들기를 통해 지역공동체를 활성화시키며, 소통과 공감으로 지역사회를 통합하는 적임자로 박성수 후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박성수 송파구청장 후보는 이를 계기로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와 희망제작소 정책 전문성을 결함해 송파구 주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책을 펼치는 등 송파구에 혁신 바람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박성수 송파구청장 후보, 희망제작소와 송파구 희망만들기 정책협약 체결


박성수 후보와 희망제작소는 2일 송파구 희망만들기 정책협약을 통해 송파구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혁신정책, 주민 스스로 문제를 발견하고 대안을 연구하며 해결하는 지역발전 프로슈머 양성, 지역 공간 재구성을 통한 도시재생 등 혁신 정책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이행할 예정이다.
(재)희망제작소는 21세기 新실학운동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역사회에 대한 정책연구와 정책지원을 위해 출범한 민간 싱크탱크이다.

희망제작소는 시민의 참여를 토대로 사회창안?사회혁신 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많은 기초자치단체와 함께 혁신 정책을 연구?실험?수행해 왔다. 현재 희망제작소는 모든 시민이 연구자인 시대라는 비전 아래 시민주도형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