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간안내] 우리가 명상할 때 꼭 알아야 할 것들 外

최종수정 2018.06.01 11:31 기사입력 2018.06.01 11:31

댓글쓰기

우리가 명상할 때 꼭 알아야 할 것들

우리가 명상할 때 꼭 알아야 할 것들



◆우리가 명상할 때 꼭 알아야 할 것들(달라이 라마, 제프리 홉킨스 엮음/김은희, 주영아 옮김/불광출판사)=오늘날 명상은 종교적 의미를 넘어 마음 수행의 도구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여전히 명상을 특별한 사람만이 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이들이 있고, 또 명상의 핵심은 건너뛰고 스킬만을 터득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달라이 라마는 이 책에서 우리가 왜 명상을 해야 하는지부터 차근차근 설명하고 설득한다. 우리가 불행하다고 느끼는 것은 세계를 잘못 인식하기 때문이다. 마치 손에 박힌 가시를 빼버리듯 잘못된 인식을 없애주는 것이 ‘명상’이다. 달라이 라마는 우리가 왜 잘못된 인식을 하는지부터 시작하여 생각의 단계를 차례차례 높이며, 긍정과 이해 속에서 직접 명상을 해보도록 이끈다. 23단계의 단계별 명상을 따르다 보면, 때가 무르익어 꽃봉오리가 열리듯 자연스럽게 마음의 안정과 지혜를 갖추게 된다.

◆함부로 사랑에 속아주는 버릇(류근 지음/해냄)=가수 김광석이 부른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의 노랫말을 쓴 시인이자, 시집 ‘상처적 체질’ 등을 통해 상처와 외로움을 진솔한 언어로 표현해온 시인 류근의 신작 산문집. 2013년부터 2017년까지 페이스북에 올린 글 700여 편 중에서 특별히 많은 사랑을 받은 글로 엄선한 161편과 사진 27컷이 담겨있다. 소통을 원하는 많은 사람들이 정확하고 매력적인 글을 쓰기 위해 참고할 정도로 적확한 표현을 위해 고심하는 시인은 ‘아픈 것은 더 아프게, 슬픈 것은 더 슬프게’ 하려는 의도로 솔직 담백한 감성 토로에 더해 유머러스한 과장을 활용함으로써 인생의 희로애락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나는 이기적으로 읽기로 했다(박노성 지음/일상과이상)=성공 또는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해야 하는 평생교육의 시대에 독서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 어차피 책을 읽어야 한다면 생산적이고 효율적으로 읽어야 하지 않을까? ‘이기적 독서법’은 포스트잇 독서법, 마인드맵 독서법, 비교독서, 파생독서, 속독, 훑어 읽기, 거꾸로 훑어 읽기, 슬로리딩, 반복독서 등 국내외의 다양한 독서법을 소개한다. 철저히 개인맞춤형이다. 우리 각자가 독서의 필요성을 스스로 깨닫도록 유도하고 있다. 심리학의 프레이밍 이론과 다중지능 검사 등을 활용해 각자의 관심사와 목적에 맞는 책을 선별하고, 5단계 독서법을 통해 독서의 능률을 높이도록 구성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