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항공, 청주~오사카·무안~타이베이 신규취항

최종수정 2018.05.17 14:54 기사입력 2018.05.17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제주항공
(대표 이석주)은 오는 7월21일 청주~오사카, 7월27일 무안~타이베이 노선에 신규취항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로써 제주항공은 6개의 국내선을 포함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39개 도시, 54개의 정기노선을 운영하게 된다.

청주~오사카 노선은 매일 주7회 일정으로 운항한다. 이번 신규 취항으로 청주공항은 인천, 김포, 부산, 무안에 이어 오사카에 취항하는 제주항공의 5번째 도시가 된다.

이는 국적항공사 가운데 오사카를 잇는 가장 많은 도시수로, 오사카행 주간 운항횟수는 주75회가 된다. 우리나라 각 공항에서 오사카에 취항하는 항공사 중 가장 많은 운항규모라고 제주항공 측은 설명했다.

2017년 여객기준 제주항공의 전체 국제선 가운데 일본노선 비중은 약 45%를 차지하고 있으며,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일본에 취항하는 국적 8개사와 일본항공사 등 외항사를 모두 포함한 전체 한일노선에서 제주항공 비중은 약 14%로 전체항공사 중 3위를 기록했다.
오는 7월27일부터는 무안~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주5회 일정으로 취항한다. 무안공항을 ‘제3의 허브’로 설정한 제주항공은 지난 4월30일부터 5월2일까지 3일 동안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태국 방콕 등 3개 노선에 잇달아 취항해 왔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노선에 대한 지방발 신규취항과 운항횟수를 늘려 지방공항 활성화라는 국적항공사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지역주민의 여행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 청주~오사카·무안~타이베이 신규취항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