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층~123층까지 뛰어서 16분만에…롯데월드타워 국제수직마라톤대회 열어

최종수정 2018.05.14 06:25 기사입력 2018.05.14 06:25

높이 555미터, 2917개 계단 뛰어오르는 국제수직마라톤대회 열려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런 스타트라인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런 스타트라인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롯데월드타워 국제 수직 마라톤 대회'가 13일 열렸다. '스카이런'이라 불리는 국제 수직마라톤 대회는 롯데월드타워 1층 아레나 광장에서 123층 전망대까지 555미터, 2917개 계단을 뛰어오르는 국제 수직마라톤 대회다.

롯데월드타워는 국제수직마라톤 협회 ISF(International Skyrunning Federation)가 인증한 VWC(Vertical World Circuit)대회 중 세계 최고높이(555m), 최대 계단(2917개)을 오르는 스카이런 대회장이다. 올해 열리는 총 9개 VWC 공식 대회 중 첫 번째로 서울에서 열렸다.

올해 스카이런 남자 엘리트 부문은 폴란드 출신의 피오트르 로보드진스키 선수가 15분 53초 56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여자 엘리트 부문은 호주 출신의 수지 월샴 선수가 18분 45초 61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일반 개인참가자 중에서는 매튜 베이커씨가 17분 26초 60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으며, 발렌틴 카자노프씨가 17분 53초 23으로 2위, 김수용씨가 19분 7초 50으로 3위를 차지했다.
경쟁 부문에 참가하는 엘리트 선수들에게는 1등부터 3등까지 남녀 총 6인에게 총 10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증정됐고, 일반 개인 참가자들 중 경쟁부문 1등은 롯데백화점 상품권 123만원, 2등은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호텔 스테이 식사권을, 3등에게는 2XU운동복 상품권과 트로피가 주어졌다.

참가비 중 대회운영비를 제외한 전액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스포츠 어린이 인재 육성에 지원된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