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 서빙고동에 '다문화 박물관' 건립

최종수정 2018.05.10 07:00 기사입력 2018.05.10 07:00

댓글쓰기

서빙고동 옛 창업지원센터 건물 활용키 위해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 이달 착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대한민국 수도 서울, 그중에서도 가장 글로벌한 도시를 꼽자면 단연 용산을 떠올리는 이들이 많다. 용산에는 이태원관광특구와 미군부대, 57개국 대사관, 이슬람 사원 등이 몰려 있어 ‘한국 속 작은 지구촌’으로 불리기도 한다.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지역 다문화 인프라를 적극 활용, 오는 2020년까지 서빙고동에 '다문화박물관'(가칭)을 만든다.

2016년 기준 약 1만5000명에 달하는 용산구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이 내국인과 함께 만나고 어울릴 수 있는 ‘문화교류의 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국적인 것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을 위한 관광명소로도 개발할 수 있다.

구는 다문화박물관 조성 위치로 옛 창업지원센터(서빙고로 245) 건물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해당 건물은 지하 1, 지상 4층, 연면적 1496㎡ 규모로 현재 건물 전체가 비어 있어 활용이 쉽다. 단 구는 박물관 조성 위치를 포함, 공간배치, 전시 콘텐츠 등 기본계획을 보다 합리적으로 수립할 수 있도록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먼저 시행한다. 이달 중 업체를 선정, 계약을 체결하고 5개월 간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구는 또 박물관 조성 전문가로 학예사 2명을 채용, 5월부터 지역 인프라를 면밀히 살피고 있다. 이들은 용역업체가 원활히 기본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고 추후 유물수집과 박물관 개관, 운영까지 맡게 된다.
용산구 다문화 박물관이 들어설 서빙고동 빌딩

용산구 다문화 박물관이 들어설 서빙고동 빌딩

구는 이달 중 구청장 서한문을 제작, 각국 대사관에 발송하고 관련 자료 기증 등에 대한 협조를 구한다. 다문화박물관 특성 상 대사관 도움이 절실하다는 게 구 입장이다. 올 하반기에는 구청장과 지역 내 57개국 주한 외국대사 간 릴레이 면담도 이어간다.

아울러 구는 하반기 중 유물 수집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공청회, 설문조사를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한다. 내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박물관 설립에 관해 타당성 사전 평가를 마친 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르면 2020년 하반기 중 박물관 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문화박물관은 용산공예관, 향토사박물관과 더불어 용산구 ‘3대 문화 프로젝트’ 하나다. 구는 올해 초 한남동에 ‘용산공예관’을 오픈했다. 공예관은 지하 3, 지상 4층 규모로 공예품 판매장과 공방, 도자기·한복 체험장, 공예 배움터, 야외공연장을 갖춰 지역주민과 관광객으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구는 오는 2020년까지 용산역 인근(국제빌딩주변4구역) 향토사박물관도 만든다. 관련 조사용역 계약을 8일 체결했다. 다문화박물관과 향토사박물관이 조성되면 국립중앙박물관, 한글박물관 등 지역 내 기존 11개 박물관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구 최종 목표는 용산이 ‘역사문화 박물관 특구’로 거듭나는 것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대한민국이 다문화 사회로 나아가고 있다”며 “외국인과 더불어 살며 문화다양성을 누릴 수 있도록, 또한 구가 1000만 관광객 시대에 걸맞은 ‘역사문화 박물관 특구’가 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용산구 행복드림담당관(☎2199-6043)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