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당차병원, 맞벌이 부부 위한 난임센터 조기 진료 실시

최종수정 2018.05.04 13:48 기사입력 2018.05.04 13: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난임센터는 맞벌이 난임 부부의 진료 편의 제공을 위해 평일 오전 7시30분부터 8시30분까지 조기 진료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인공수정이나 체외수정 같은 난임 시술은 배란유도 주사를 맞고 난자와 정자를 채취한 뒤 수정란을 배양시켜 자궁에 이식하는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한 번의 시술을 위해 평균 5~7회 정도 병원을 방문하게 된다. 이런 이유로 부부가 모두 직장에 다니는 난임부부들이 진료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권황 난임센터장은 “직장인 난임부부들 가운데 상당수가 진료 시간을 확보하기 어려워 난임휴가를 내 진료를 받고 있다”며 “휴가를 내지 못해 진료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나 조기 진료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