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율차 스타트업 '소네트', 중소기업 첫 임시운행 허가 받아

최종수정 2018.05.03 11:00 기사입력 2018.05.03 11:00

댓글쓰기

중소기업 자체개발 부품 사용 첫 사례

소네트 자율차.

소네트 자율차.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우리나라 자율주행 개발에 중소기업이 본격적으로 뛰어들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소네트의 자율주행차에 대해 임시운행을 허가했다고 3일 밝혔다.

중소기업이 자체 개발한 부품을 사용해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네트를 포함해 45대의 자율주행차가 전국을 주행할 수 있게 됐다.

소네트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의 연구원이 지난해 10월 창업한 기업이다. 자율주행에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교육 및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소네트의 이번 자율차는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카메라로 인지한 이미지 영상을 처리하고 차량을 제어한다. 자체 개발한 차선인식 방식을 활용한다. 소네트는 향후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자유롭게 테스트할 수 있는 자율주행 표준 기반(플랫폼)을 제작하고,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자율주행 키트(시스템 일체)를 개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력을 갖춘 우리나라 자율주행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연구·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여러 업체와 교류할 수 있는 연계·협력의 장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민간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 2월 임시운행 허가제도를 도입했다. 또 자율주행에 필요한 정밀 도로 지도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연구목적의 실제 도로 주행을 지원해왔다. 또 올 3월엔 자동차 제작·통신·부품사 등 다양한 업계의 대·중·소기업들이 협력할 수 있도록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를 발족해 학술 토론회 등 업계 간 만남을 주선하고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