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 화물 물동량 증가 항공사에 인센티브

최종수정 2018.04.20 10:25 기사입력 2018.04.20 10:25

댓글쓰기

연간 항공화물 물동량 300만톤 진입 목표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20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2018년 인천공항 화물 인센티브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화물항공사, 물류기업 등을 대상으로 인천공항 물류단지와 신선화물 전용시설 개발계획, 항공화물 처리실적, 물류 인센티브 제도 등을 공유했다.

2018년 화물분야 인센티브는 연간 항공화물 300만톤 시대를 열고 고부가가치 화물을 유치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자 도입됐다.

인천공항 취항 화물항공사와 자유무역지역 내 입주한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시행되며 ▲ 신규취항, 증편, 심야시간 운항 화물기에 대한 착륙료 감면 ▲ 전년대비 총 물동량 증가량에 대해 톤당 2만원 지급 ▲ 글로벌 배송센터를 유치할 경우 국외반출 물동량 500톤 이상 처리 시 톤당 5만원 지급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우선, 인천공항에 신규 취항하는 화물항공사는 모든 화물기 운항편에 대해 취항개시일 기준으로 2년간 착륙료 감면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기존에 취항하던 화물항공사는 신규노선 개설, 증편운항과 심야운항 중 택일해 착륙료 감면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인천공항 취항 화물항공사와 자유무역지역 입주 물류기업은 전년대비 물동량 증가분에 대해 톤당 2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글로벌 배송센터를 유치해 500톤 이상의 국외반출 물동량을 기록하는 업체에게 주는 인센티브도 신설됐다. 글로벌 배송센터란 글로벌 기업이 제품을 여러 지역, 국가로 배송하기 위한 거점으로 활용하는 물류센터다. 이번에 신설된 인센티브에 의해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입주 물류기업이 해외화주(비거주 해외법인 포함)의 글로벌 배송센터를 유치해 국외반출 물동량 500톤 이상을 처리할 경우 톤당 5만원을 지급받게 된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인센티브 도입을 통해 화물항공사의 신규 취항과 증편 운항을 통해 화물 공급력이 확대되고 심야시간 운항 활성화로 환적화물이 증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최근 국경 간 전자상거래와 해외직접구매가 활성화되고 있는 만큼 글로벌 배송센터 유치에 대한 신규 인센티브 도입을 통해 해외직접구매 물품 등 신성장화물 물동량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 연간 화물 처리량은 2017년에 전년대비 7.6% 증가한 약 292만 톤을 기록하는 등 증가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인천공항, 화물 물동량 증가 항공사에 인센티브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