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中 관세 보복전 '테슬라'에 또 악재

최종수정 2018.04.05 15:08 기사입력 2018.04.05 15:08

댓글쓰기

美中 관세 보복전 '테슬라'에 또 악재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또다시 한 숨을 쉬게 생겼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확전일로가 올해 테슬라에 닥친 다섯 번째 악재로 떠올랐다. 중국이 미국산 자동차에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히면서 중국 시장에 완성차를 수출하는 테슬라의 중국 공정에 비상등이 켜졌다.

투자은행 바클레이의 애널리스트 브라이언 존슨은 지난 4일 중국 정부가 미국산 대두와 자동차 등 106개 품목에 최대 25%의 관세 폭탄을 책정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직접적인 타격을 입을 미 자동차 제조사로 테슬라를 꼽았다.

중국에 자동차를 수출 중인 미 자동차 제작사 중 테슬라만이 완성차를 중국에 수출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다. 중국 정부가 25%의 추가 관세를 책정하면 미 자동차 제작사 중 테슬라만 최대 50%의 관세를 내야만 하는 상황이 찾아올 수 있다는 전망이다.

반면 포드, GM, 크라이슬러 등 미 자동차 빅3의 경우 모두 중국 기업과 합작 법인 형태로 자동차 생산 공장을 꾸리고 있어, 관세 폭탄에 대한 피해가 덜하다는 분석이다.
존슨은 "이미 테슬라 차량은 미국보다 비싼 가격이 책정됐으나 앞으로 가격이 더 올라간다는 얘기"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중국에 판매 중인 모델S 100D의 경우 미화 9만4000원에 출고가가 책정돼 있지만 중국에서는 14만8000달러(93만1000위안)에 팔린다.

테슬라나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이 같은 전망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다만 머스크는 지난달 미국과 중국이 첫 관세 보복전을 가시화한 것에 대해 트위터를 통해 "평소에도 수입 관세에 대해 반대하고 있지만 현재 법제는 상황을 매우 어렵게 만들고 있다"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미국차를 중국에 수출할때는 25%의 관세를 내야 하는데, 중국 차가 미국에 수입되면 2.5%의 관세를 물고 있다는 게 머스크의 설명이다.

한편 테슬라는 올 들어 잇따른 악재로 위기에 처해 있다. 올 1분기 간 가장 많이 팔렸다는 모델3의 생산 부진, 역대 최대 규모 리콜 사태, 현금유동성 부족에 따른 신용등급 강등, 자율주행 중인 모델M 차량의 사망사고 등이 악재로 꼽힌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