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사회적경제기업 한 눈에 본다

최종수정 2018.04.02 06:50 기사입력 2018.04.02 06:50

댓글쓰기

지역 내 사회적경제기업 등 76개 시설 위치·연락처 지도에 표기 1000부 제작 배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 사회적경제 지역생태계 조성사업단이 지역 내 사회적경제기업을 망라한 지도를 1000부 제작,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에 배포했다.

사회적경제기업 판로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지도는 ‘공유와 상생을 실천하는 용산의 사회적경제기업’이란 제목을 달고 있으며 전체를 펼치면 B3사이즈(364㎜×515㎜)다.

휴대하기 좋게 접이식으로 만들었다.

구는 사회적경제기업과 지역사회 주요기관 등 76개 시설 위치를 지도에 표기했고 뒷면에 해당 기업 이름과 사업내용, 연락처를 덧붙였다. 용산구사회적경제지원센터 소개 글도 포함됐다.
사회적경제기업은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마을기업을 아우른다. 공공 이익에 부합되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면서 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공통점을 지녔다.

2018년 1월 기준 용산구 내 사회적경제기업은 총 100곳(협동조합 75곳, 사회적기업 20곳, 마을기업 5곳)이다. 구는 지난달 ‘2018년 사회적경제 육성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10개 기업을 추가 발굴키로 했다.
용산구 사회적경제기업 한 눈에 본다


사업은 크게 ▲사회적경제 지역생태계 조성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운영 ▲사회적기업 발굴·육성을 위한 컨설팅 지원으로 나뉜다.

지역생태계 조성사업은 용산사회적경제협의회(사회적경제 지역생태계 조성사업단) 주관이다. 사업예산은 2억원으로 사회적경제 네트워크 조성, 사회적경제 아카데미 등 다양한 활동이 이뤄진다.

이번 지도 제작도 생태계 조성사업 일환이다.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지난해 7월 오픈했다. 용산구 독서당로 46 한남아이파크애비뉴 지하 1층에 위치했으며 576.7㎡(175평) 면적에 레드스톤시스템, 드림미즈 등 7개 업체 60명이 근무한다. 구에서 저렴한 임대료로 사무실을 제공했다.

구는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인증을 원하는 개인, 단체, 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도 진행한다. 컨설팅 전문기관에 의뢰, 컨설턴트와 신청자 간 1:1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참여를 원하는 이는 구 일자리경제과(☎2199-6802)로 문의하면 된다.

이 외도 구는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재정(인건비, 사업개발비, 사회보험료 등) 및 홍보 지원, 경영컨설팅, 생산품 공공구매를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윤보다 사람을 우선시한다는 점에서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의 보완제가 될 수 있다”며 “기존 사회적경제기업 활동을 널리 알리고 새로운 기업도 열심히 육성하겠다”고 전했다.

용산구 사회적경제기업 한 눈에 본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