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인 콘텐츠, 남성·기혼자가 더 이용…월 평균 46분

최종수정 2018.03.31 07:00 기사입력 2018.03.31 07:00

댓글쓰기

누가 성인 콘텐츠 자주 이용하나 보니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사무직)
학력으론 대졸자…연령으론 40대
초등생 10명 중 1명 이용대책 마련 시급
성인 콘텐츠, 남성·기혼자가 더 이용…월 평균 46분



여성보다 남성이, 미혼자보다 기혼자가 디지털 성인 콘텐츠를 더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 이용시간은 약 46분이었다.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사무직)가 타 직군에 비해 높았고, 성인 콘텐츠 접속경로는 PC가 많았다. 성인 콘텐츠 이용경험이 있는 초등학생도 3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최근 '인구통계 데이터를 활용한 PC·모바일 플랫폼 이용행태 분석' 보고서를 내고 이 같이 밝혔다. 연구소는 PC·모바일 기기 사용자들의 성인정보 이용행태를 알아보기 위해 총 48개월간 만 7세이상 PC와 스마트폰 이용자 1만8794명의 이용 현황을 분석했다.

그 결과 조사대상의 약 60%인 1만1257명이 성인 콘텐츠에 1회 이상 접속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월 평균 이용시간은 약 46분으로 조사됐다.

<자료=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

<자료=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

성별로는 남성(58%)의 이용률이 여성(42%)보다 더 높았다. 월 평균 이용시간은 남성 54분, 여성 24분으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성인 콘텐츠를 2배 이상 많이 사용했다.

미혼자보다 기혼자가 오히려 성인 콘텐츠를 더 자주 이용하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용률에서 기혼자는 57%, 미혼자는 43%를 기록했다. 월 평균 이용시간도 기혼자 49분, 미혼자 43분으로 결혼을 한 사람의 이용시간이 더 길었다.

성인 콘텐츠 이용률에서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44.1%), 학생(21.4%), 블루칼라(11.3%), 자영업(8.5%), 무직/기타(8.0%), 전업주부(6.6%) 순이었다.

월 평균이용시간으로 보면 순서가 많이 바뀌었다. 블루칼라, 무직, 자영업 종사자들의 성인 콘텐츠 이용시간이 길었다. 블루칼라(58분), 무직/기타(56분), 자영업(51분), 화이트칼라(49분), 학생(37분), 전업주부(23분) 순이었다.

학력별로는 대졸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성인 콘텐츠 이용자 중 대졸자가 61.8%로 가장 많았고, 고졸자는 16.2%, 대학생 및 대학원생이 10.8%로 나타났다.

성인 콘텐츠, 남성·기혼자가 더 이용…월 평균 46분



연령대별로 월 평균 이용시간을 살펴보면, 40대가 57분으로 가장 길었다. 30대(48분), 50대(46분), 20대(36분), 10대(30분)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성인 콘텐츠, 남성·기혼자가 더 이용…월 평균 46분



성인 콘텐츠 접속 경로로는 스마트폰(32.2%)보다 PC(64.6%)가 더 많았다. 다만, 스마트폰으로 접속시 1회당 이용시간은 8.5분을 기록, PC(7.2분)의 경우보다 좀 더 길었다. 즉, 접속매체로 스마트폰보다 PC를 선호하지만 접속 후 이용시간은 스마트폰이 더 길었다.

성인 콘텐츠, 남성·기혼자가 더 이용…월 평균 46분



이번 조사에서는 미성년자들의 성인 콘텐츠 이용률도 결코 적지 않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성인콘텐츠 이용경험이 있는 초중고 학생 비율은 11.3%였고, 초등학교생의 경우 월 평균 20분 이상 성인 콘텐츠에 접속했다. 국내 초중고교생 10명 중 8명이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고, 이에 따라 과거에 비해 성인 콘텐츠 접근이 용이해진 것이 사실이다.

성인 콘텐츠, 남성·기혼자가 더 이용…월 평균 46분



바른ICT연구소는 "정부를 비롯해 통신사 등이 국내외 불법 음란 사이트에 대한 접근을 막고, 성인인증제도를 도입해 미성년의 성인정보 접근을 제한하는 등 다각도로 조치를 하고 있다"면서도 "이번 조사에서 성인정보 이용자 10명 중 1명이 미성년자로 추정되는 만큼,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