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朴 불쌍하다" 논평 철회…"반성한다"로 수정

최종수정 2018.03.29 16:10 기사입력 2018.03.29 13: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불쌍하다"고 밝힌 당 대변인의 논평을 하루 만에 철회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최종 조율되지 못했다. 내용을 수정해서 다시 내놓겠다"고 밝힌지 1시간여뒤 관련 논평은 "반성한다"는 내용으로 대체됐다.

홍지만 당 대변인은 전날 밤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조사 결과에 대한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구조 골든타임이 지난 뒤에야 참사 발생을 알게된 것이 실체"라며 "업무를 잘못했다고 탓을 했으면 됐지 7시간의 난리굿을 그토록 오래 벌일 일이 아니었다"고 말해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며 진행됐던 촛불집회를 비판했다.
그는 이어 "권력의 정점에 있으면서도 그런 광풍을 저지하지 못해 수모를 당하고 결국 국정농단이란 죄목으로 자리에서 끌려 내려온 박 전 대통령이 인간적으로 불쌍하다"고 말했다. 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보고 조작이 사실로 드러난데다 업무시간에 집무실이 아닌 관저의 침실에 있었다고 밝힌 검찰의 수사결과를 두고 박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논평을 낸 것에 논란이 일자 홍 대변인은 "인간적으로 불쌍하다"는 표현을 삭제했지만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헌 관련 당 지도부와 개헌특위 위원 간 모임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당의 입장이 최종 조율되지 못한 그런 부분이 있다"며 "어제 밤에 나간 대변인 논평은 상당한 내용을 수정해서 다시 하도록 하겠다"고 물러섰다. 그는 그러면서 "(전날 논평은) 공식이라고 확정하긴 어렵다"며 "대통령이 불행한 그 사고에 집무실에 있지 않고 침실에 있었단 것 그 자체 하나만으로도 국민들이 어떤 경우든 납득하고 이해하지 못한다, 잘못했다"고 지적했다.

이후 한국당은 장제원 수석대변인의 이름으로 관련 논평을 다시 내놨다. 장 수석대변인은 "우리가 만든 제왕적 권력 앞에 스스로 무기력했던 모습을 반성한다. 검찰 조사결과를 보여 이루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이유로도 모두가 활기차게 일을 해야 하는 시간에 침실에 있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할 말이 없는 것"이라며 "건강하고 성실하지 못한 제왕적 대통령이 참모들을 보고서 작성에만 급급하게 만들고 그로 인해, 국가 위기대응에 실패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대책 없이 우왕좌왕하는 소신 없는 비서진, 국가의 대재앙 앞에 비선실세와 회의를 해야 하는 무기력한 대통령이 결국, 국민들께 거짓보고까지 하게 만든 모습"이라며 "한국당은 우리가 만든 제왕적 권력 앞에서 스스로 무너져 견제하지 못했던 무기력함을 반성하며, 국민들과 끝없이 소통하며 혁신 또 혁신을 통해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새로운 보수로 태어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