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보물 1호' 흥인지문 방화 추정 화재 발생…흥인지문 무엇?

최종수정 2018.03.09 08:52 기사입력 2018.03.09 08:52

흥인지문 방화 추정 화재로 내부 그을려 / 사진=연합뉴스
흥인지문 방화 추정 화재로 내부 그을려 / 사진=연합뉴스



보물 제1호인 흥인지문(동대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9일 오전 1시59분께 서울 종로구 흥인지문 2층 난간에서 화재로 인한 연기가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약 4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흥인지문 내부의 담벼락 등이 그을리는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방화 용의자 A(44) 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다.
1963년 1월21일 보물 제1호로 지정된 흥인지문은 서울 도성에 딸린 8문 중 하나로 서울 도성 정동(正東) 쪽에 있다. 흥인지문은 일반적으로 동대문이라고 불리며 1396년(태조 5)에 건립돼 1453년(단종 1)에 중수됐고 1869년(고종 6)에 전적으로 개축된 뒤 현재의 모습을 갖췄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민족문화대백과'에 따르면 흥인지문은 같은 도성 내의 숭례문남대문과 비교하여 건물의 규모나 형태는 비슷하지만 남대문에 없는 옹성을 갖추고 있는 점이 주목된다. 또한 남대문이 조선 초기의 양식적 특성을 갖추고 있는 데 비해 흥인지문은 조선 후기의 건축양식으로 지어져 시대적 변천을 알아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