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오쇼핑 패션방송 '힛더스타일' 2주 연속 30억원 주문고

최종수정 2018.03.05 08:42 기사입력 2018.03.05 08:32

댓글쓰기

CJ오쇼핑 패션방송 '힛더스타일' 2주 연속 30억원 주문고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CJ오쇼핑은 패션 프로그램 ‘힛더스타일' 방송을 통해 2주 연속 30억원이 넘는 주문실적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3일 밤 방송된 ‘힛더스타일’에서는 여성 패션 브랜드 ‘엣지(A+G)’, ‘에셀리아(S.L RIAHH)’ 등의 봄 신상품을 선보이며, 2시간30분 동안 주문금액이 30억원에 달했다. 한 시간 평균 12억원을 판매한 셈이다. CJ오쇼핑의 ‘힛더스타일’은 지난 달 24일 방송에서도 총 40억원의 주문금액을 달성하며 이전 기록을 갈아엎었다.

특히 지난 3일 힛더스타일에서 선보인 여성 패션 브랜드 ‘엣지’의 니트 풀오버 세트는 40여분 동안 9억원 주문을 달성하며 매진을 기록했다. ‘엣지’는 한혜연 스타일리스트가 기획에 참여하고 배우 김아중이 현재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CJ오쇼핑 대표 여성의류 브랜드다.

‘에셀리아’의 수트 세트도 이 날 25분동안 4억원 주문실적을 기록했다. ‘에셀리아’ 수트는 고급스럽고 세련된 체크 패턴이 특징이며 여성스러운 라인이 더욱 돋보이도록 디자인했다. ‘에셀리아’는 CJ오쇼핑에서 론칭한지18년 된 여성 의류 브랜드로, 이번 시즌 모델 송경아를 브랜드 홍보 모델로 발탁하며 프리미엄 브랜드로의 변신에 나섰다.
이 외에도 여성 의류 브랜드 ‘씨앤룬’의 핸드메이드 코트와 머플러 세트, 잡화 브랜드 ‘카바스토리에 (KABASTHORIE)’의 핸드백과 미니백이 방송에 선보였다.

봄 신상품 론칭을 맞아 패션 상품 편성이 전달보다 2배 이상 확대됐고 따뜻한 날씨 탓에 고객들도 봄 옷에 대한 필요성을 느껴 주문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CJ오쇼핑은 보고 있다.

‘힛더스타일’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30분부터 다음 날 새벽 1시까지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되는 CJ오쇼핑 간판 패션 프로그램이다. CJ오쇼핑의 대표 패션 쇼호스트 임세영과 이민웅, 국내 톱스타들의 스타일을 책임지고 있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다. 고객들에게 최신 패션 스타일과 상품을 제안하자는 취지로 진행되기 때문에 ‘취향저격쇼’라는 별칭도 붙어 있다.

한편, 지난달 24일 ‘힛더스타일’ 방송에서는 ‘엣지’의 트렌치 코트, 수트 세트, 라운지웨어 등 봄 신상품들이 여럿 소개됐다. 특히 수트 세트는 방송 37분 동안 9000세트 가까이 판매되며 14억원의 주문을 보여줬고, 트렌치 코트도 17분만에 약 6억원의 주문을 기록하며 매진됐다. 이날 ‘엣지’가 새롭게 선보인 라운지웨어는 편안한 소재와 디자인에 중점을 둔 최신 유행 스타일의 옷으로 론칭 방송에서 40분 동안 6억7000만원, 약 1만세트를 판매하며 성공적인 출발을 했다.

3월이 시작되며 CJ오쇼핑은 봄 패션 상품들을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살라얀’의 홀가먼트 원피스와 가죽재킷, ‘엣지’의 트렌치 코트와 데님, ‘셀렙샵 에디션’의 트위드 재킷 등이 차례로 론칭을 앞두고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