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씨아이에스, 이차전지용 고체 전해질 소량 합성 성공

최종수정 2018.02.22 10:21 기사입력 2018.02.22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이차전지 극판 설비 제작 전문기업
씨아이에스
가 차세대 이차전지 전고체전지의 핵심 소재인 고체 전해질 소량 합성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씨아이에스가 개발 중인 고체 전해질은 황화물 계열로, 현재 가장 널리 이용되고 있는 리튬이온전지의 액체 전해질 대비 안정성이 높고 에너지 고밀도화에 유리하다. 특히 온도 변화에 안정적이고 액체 전해질 대비 고에너지 밀도로 이차전지의 소형화에 용이하다. 무엇보다 양산화 기술에 가장 근접해 있어 글로벌 이차전지 기업들이 해당 기술을 개발 중이다.

회사 측은 “최근 도요타, 다이슨, 포르쉐 등 글로벌 이차전지 수요기업들이 전고체 전지 사용화 계획을 연이어 발표하면서,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의 관심이 전고체 전지와 핵심 기술인 고체 전해질로 쏠리고 있다"며 "회사는 고체 전해질의 양산화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선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지난해 전자부품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성균관대 등 국내외 전고체전지 전문가들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고체 전해질 개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해당 사업은 정부 전략적 핵심소재 개발사업으로 지정돼 5년간 총 8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 지원을 확정 받았으며, 국내 굴지의 이차전지 생산업체가 수요기업으로 참여하고 있다.

씨아이에스는 최근 소량의 황화물계 고체 전해질 합성에 성공하면서 해당 기술의 양산화 공정개발 및 대면적화 개발에도 탄력을 더하게 됐다. 회사는 2019년까지 고체 전해질의 양산화를 위한 공정 및 최적화 기술을 확보하고 2021년까지 대면적 공정 기술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