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불안함 먹고 자라는 소소한 행복 ‘소확행’

최종수정 2018.02.13 13:33 기사입력 2018.02.13 13:33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小確幸)’이 2018년 행복 키워드로 주목받고 있다. 김난도 서울대 교수가 올해 소비의 주요 흐름으로 제시한 이 소확행은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1986년에 발간한 수필집 ‘랑겔 한스 섬의 오후’에서 처음 등장했다.

하루키의 소설 속 등장하는 ‘소확행’은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는 것’,‘겨울밤 부스럭 소리를 내며 이불 속으로 들어오는 고양이의 감촉’ 등이다. 소소하지만 확실히 자기 자신에게 ‘행복감’을 주는 것이다.

하루키의 이 ‘소확행’은 일본의 1980년대 경제 붕괴로 인한 경제 침체 시기에 힘들게 보냈던 경험을 토대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얻고자 하는 심리를 담아 이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심리는 일종의 ‘방어기제’ 로 경제 불황 스트레스와 취업 불안 등에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일종의 양식이 이 ‘소확행’인 셈이다.

이 ‘소확행’은 지난 2015년 12월 일본의 사회학자 후루이치 노리토시가 한국에 출간한 ‘절망의 나라의 행복한 젊은이들’을 통해서도 한국에 상륙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저서를 통해 일본 젊은이들이 “사회라는 커다란 세계에서는 불만을 느끼지만 자신들이 머물고 있는 작은 세계에 대해서는 만족한다”는 고 설명한다.
그가 언급한 이 정의는 ‘사토리 세대’로 라는 신조어로 굳어지면서 한동안 일본 청년을 설명하는 키워드로 사용됐다. 또 같은해 한국에서 인기를 끈 일본인 만화가의 ‘마스다 미리’는 ‘반짝 빛을 내지 않아도 괜찮다고, 너무 애쓰지 않아도 된다고’고 젊은 세대를 위로한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 조언은 가수 이효리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훌륭한 사람이 아닌 아무나 되라고” 한 조언과 맞닿아 있다. 또 최근 평범한 것에 열광하는 노멀크러시(Normal+Crush)가 젊은 세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현상과도 연결돼 있다.

종합하면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얻고자 하는 심리 △작은 세계에 대해서도 만족하는 것 △너무 애쓰지 않아도 되는 것 △평범함을 추구하는 것, 같은 현상 배경에는 경기 불황이 있고 이에 따른 20대 청년들의 불안함이 존재한다고 볼 수 있다.

2018년 한국에서 ‘소확행’ 현상이 두드러지는 이유도 취업난과 이에 따른 우울증이 증가하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대 우울증 환자는 지난 2012년 5만2793명에서 지난해 6만4497명으로 22.2% 증가했다. 이 같은 수치는 60대 이상 증가율(20%)보다 높은 것으로 같은 기간 10대, 40~50대는 줄었고 30대(1.6%)는 약간 늘었다.

20대 공황장애 환자도 2012년 8024명에서 2016년 1만3238명으로 5214명 늘었다. 여성 공황장애 환자는 2만6617명, 20대 남성 공황장애 환자는 2만2713명이었다.

불안함 먹고 자라는 소소한 행복 ‘소확행’


이런 가운데 20대 전문 연구기관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지난해 6월 수도권 20대 남녀 600명의 소비 및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의 소비 취향은 ‘가성비(34.2%)’보다 ‘나의 취향(43.5%)’을 더 중요하게 여기고 있었다.

또 전반적으로 ‘편안함’을 추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화려한 분위기보다 소박하고 편안한 분위기의 음식점과 카페를 더 선호했고 강남과 홍대 등의 번화가보다 망원동 등의 골목 상권을 만남의 장소로 더 선호하기도(41.5%) 했다.

연구소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이러한 배경에는 불안한 미래 대신 오늘의 행복을 추구하고, 복잡한 세상 속에서 조금이라도 편안함을 누리고자 하는 20대의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13일 기준 인스타그램에서 ‘#소확행’을 검색하면 1만9000여건의 글이 쏟아지고 있다. 비오는 날 내 마음에 드는 우산, 퇴근 길 나를 위한 혼맥 등 소소한 일상을 주제로 하고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