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금융그룹, 오라클과 함께 한국을 핀테크의 중심지로

최종수정 2018.02.13 16:07 기사입력 2018.02.13 10: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하나금융그룹은 1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스위소텔 더 스탬포드 호텔에서 오라클과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obal Loyalty Network, 이하 ‘GLN') 구축 및 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서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로익 르 귀스케(Loic Le Guisquet) 오라클 유럽 및 일본 및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사장이 참석했다.

양사는 GLN의 성공적인 서비스 론칭 및 글로벌 확장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하고 하나금융그룹이 가진 비즈니스 노하우와 오라클의 기술 역량을 통해 블록체인, 멤버십, 전자화폐(E-Money), 인공지능(AI)등 신기술 영역에 대해 함께 연구 개발하는 것에 합의했다. 디지털자산 교환 등 프로젝트의 결과물은 모듈화해서 컨설팅 및 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태 회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GLN은 오라클의 혁신 기술력을 활용해 세계적인 확장이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글로벌 통합 플랫폼이 구축되면 각국에서 서비스 되고 있는 포인트를 통합해 송금하고 전세계의 GLN 파트너 가맹점에서 서비스와 재화를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면, 한국에서 모은 포인트를 미국의 친구에게 달러로 환전해 송금하고, 태국의 편의점에서 물건을 사는데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GLN은 전세계 금융기관, 유통회사, 포인트 사업자가 각자 운영하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포인트, 마일리지와 같은 디지털자산이나 전자화폐를 서로 자유롭게 교환, 사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통합 플랫폼 네트워크다.

GLN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의미에서 2017년 11월에 11개국 36개 회사와 함께 1차 GLN 컨소시엄 행사를 진행하였으며, 현재 24개 회사와 계약 완료하였고 15개 은행 및 20개 리테일러와 세부 협의 진행 중이다.

한편, 지난 2월 2일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에 발맞춰 GLN과 연계한 '쿠폰몰 평창 에디션(Edition)'을 오픈했다. 글로벌 플랫폼 기반의 이 쿠폰몰은 외국인 대상 서비스인 만큼 영어 외 중국어, 일본어 등 총 7개 국어로 제공되며 캐나다, 중국, 인도네시아의 하나금융그룹 글로벌 법인들과 GLN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일본 스미트러스트 은행, 대만 타이신 은행 등 총 17개국의 온라인 채널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올림픽 기간 중 인천국제공항 내 KEB하나은행 환전소를 방문하면 홍보물의 QR코드를 통해 쿠폰몰을 체험할 수 있으며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중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평창은 물론 서울, 제주, 부산 등 국내 주요 도시에 대한 관광 및 맛집 정보와 1000여개의 각종 무료 쿠폰을 제공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