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美대학 캠퍼스도 '비트코인 열풍'…MIT·버클리 등 강좌 개설

최종수정 2018.02.12 13:30 기사입력 2018.02.12 13:30

앞다퉈 가상통화·블록체인 기술 강의 개설

美대학 캠퍼스도 '비트코인 열풍'…MIT·버클리 등 강좌 개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가상통화의 인기가 미국 대학 캠퍼스로 옮겨붙었다. 각종 규제와 가격 하락으로 투자 열풍은 서서히 걷히는 분위기지만 가상통화와 그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을 배우려는 열기는 한층 고조되고 있다. 미국 주요 대학들에는 최근 가상통화 관련 강좌가 속속 개설되고 있고 학생들이 강의실 통로까지 가득 메우는 진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12일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카네기멜런, 코넬, 듀크,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등 미국 내 명문 대학들이 앞다퉈 가상통화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대학원 강의를 개설했다. 2014년 이 분야에서 처음으로 학점 이수 과정을 개설한 뉴욕대의 데이비드 예르막 교수는 "처음 비트코인에 대해 얘기를 시작할 때는 동료들의 웃음을 샀지만 몇달 뒤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은행감독위원회 회의에 초청돼 중앙은행들과 의견을 나누게 되자 동료들의 농담도 그쳤다"며 달라진 분위기를 전했다. 예르막 교수는 이번 학기 18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강의실을 잡았지만 가상통화에 대한 열기로 수강생이 예상을 뛰어넘자 뉴욕대에서 가장 큰 강의실로 옮겼다. 그의 수업엔 현재 225명이 수강신청을 했다.

가상통화를 배우겠다는 학구열은 온ㆍ오프라인도 뛰어넘는다. 아빈드 나라야난 프리스턴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만든 가상통화 과정은 세계 최대 온라인강의 사이트인 '코세라'에서 다섯 번째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또 지난달 버클리대학에 개설된 '블록체인, 가상통화 기술, 비즈니스와 법' 첫 강의의 열기는 학생들이 자리가 없어 강의실 통로에 앉고, 벽에 기대 수업을 들을 정도였다고 한다. 그렇다고 대학의 수업에서 블록체인에 대해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관련 기술의 변화가 워낙 빠른 탓이다.버클리대학의 블록체인 과정에서 강의하고 있는 그렉 라 블랑 교수는 "우리는 이 분야가 완벽해질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며 "완벽한 블록체인 수업은 없다"고 했다.

이 같은 대학에서의 인기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가상통화 가격의 급등락과 관계없이 가상통화 자체와 그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에 대해서는 각 분야에서 연구할 가치가 충분하다는 학계의 풍토를 반영한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경제학에서는 가상통화가 화폐의 본질에 대한 의문을 던졌고, 법학에서는 가상통화가 전통의 시장을 규정하는 법적 정의에 대한 도전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경영학에서는 권력이 분산된 블록체인의 의사결정 과정에 연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블록체인 과정을 가르치고 있는 니콜라스 크리스틴 카네기멜런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내일 비트코인 가격이 2달러로 떨어져도 기술적 관점에서 가상통화와 블록체인은 매력적인 분야"라고 했다.
국내 대학에서도 가상통화에 대한 인기가 불붙기 시작했다. 서강대는 정보통신대학원에서 올해 1학기부터 블록체인 전공을 신설해 신입생을 받았고 고려대에서도 정보보호대학원에 관련 강의가 개설돼 있다. 동국대 국제정보보호대학원도 내년부터 정보보호 전공 내 세부전공으로 블록체인 과정을 신설할 계획이다. 대학뿐만 아니라 정부에서도 대학생들은 물론 관련 분야 재직자들까지 대상으로 삼아 가상통화와 블록체인 기술을 교육하는 과정을 최근 개설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블록체인 아카데미' 운영을 통해 이 같은 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