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얼타임 평창] '혼자여도 괜찮아'… 개회식 수놓은 나 홀로 선수

최종수정 2018.02.09 21:26 기사입력 2018.02.09 21: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영규 인턴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92개국 선수 2920명 중에는 자국을 대표하는 '나 홀로 선수' 18명이 포함됐다. 이들은 9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플라자 내 개·폐회식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92개국 선수단이 입장할 때 자국 기수를 맡았다.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그리스를 시작으로 한글 자음 순서에 따라 각국 선수단이 입장했다. 1인 참가자인 가나의 아콰시 프림퐁(스켈레톤)은 2번째 순서로 등장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코너 윌슨(알파인 스키)은 4번째, 동티모르의 요한 곤카브스 구트(알파인 스키)는 10번째 순서로 입장했다.

이밖에 룩셈부르크의 마태오 오슈(알파인 스키·14번째), 마다가스카르의 미알리티아나 클레르(알파인 스키·17번째), 몰타의 엘리세 펠레그린(알파인 스키·24번째), 버뮤다의 터커 머피(크로스컨트리 스키·27번째), 산마리노의 알렉산도르 마리오티(알파인 스키·34번째), 싱가포르의 샤이엔 고(스피드 스케이팅·41번째), 아제르바이잔의 패트릭 브래크너(알파인 스키·46번째), 에리트레아의 섀넌 아베다(알파인 스키·49번째), 에콰도르의 클라우스 융블룻로드리게스(크로스컨트리 스키·51번째), 케냐의 사브리나 시메이더(알파인 스키·70번째), 코소보의 알빈 타히리(알파인 스키·71번째), 키프로스의 디노스 레프카리티스(알파인 스키·75번째), 통가의 피타 타우파토푸아(크로스컨트리 스키·80번째), 푸에르토리코의 찰스 플래허티(알파인 스키·84번째), 홍콩의 아라벨라 캐롤라인 일리 엔지(알파인 스키·90번째) 등이 1인 선수였다.

코칭스태프를 더해 선수단 규모 2~3명으로 단출했으나 국기를 들고 입장하는 1인 선수의 표정은 매우 밝았다. 깃발을 힘차게 흔들면서 관중들의 함성을 유도했다. 몰타의 입장 순서 때는 펠레그린이 배경음악인 싸이의 '강남 스타일'에 맞춰 말춤을 추기도 했다. 버뮤다의 터커 머피는 강추위에도 반바지를 입고 나왔다. 통가의 피타 타우파토푸아는 리우 올림픽에 이어서 상의가 없는 전통의상을 입고 나와 근육질 몸매를 뽐냈다.

평창을 통해 동계올림픽에 처음으로 출전하는 나라도 여섯 개 있다. 남미에서는 에콰도르(크로스컨트리 스키), 아시아에서는 말레이시아(피겨스케이팅, 알파인스키)와 싱가포르(쇼트트랙), 아프리카에서는 에리트레아(알파인스키)와 나이지리아(봅슬레이, 스켈레톤), 유럽은 코소보(알파인스키)가 첫 겨울 스포츠 축제를 경험한다.
손영규 인턴기자 young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