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자원봉사자, 스폰서 욕심에 '마음의 동상'

최종수정 2018.02.05 14:01 기사입력 2018.02.05 10:35

댓글쓰기

작업 후 눈과 얼음으로 엉망이 된 한 NTO의 모습

작업 후 눈과 얼음으로 엉망이 된 한 NTO의 모습


[아시아경제 백종민 외교안보담당 선임기자] 추위를 극복하고 눈과 얼음 위에서 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이지만 지나친 추위는 정복하기 어렵다. 영하 20도를 넘나드는 경기장의 살인적 추위는 정복 대상이 아니라 두려움의 대상이다.

개막식 추위에 대한 우려가 크지만 정작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과 자원봉사자들의 고통에 비할까. 스키 종목 선수들은 대부분 얇은 슈트만 입고 경기를 한다. 당연히 춥다. 올림픽 참가와 메달이 이들이 추위를 견디는 이유다.

용평과 정선 알파인 스키 경기장 조성 자원봉사 업무를 맡은 경기전문인력(NTO)들도 요즘 죽을 맛이다. 해발 1000m가 넘는 고지에 조성된 알파인 스키 경기장은 사실상 사람의 손과 발로 완성된다. 손으로 짐을 나르고, 스키로 눈을 밟고, 눈에 물을 뿌려 얼리고, 삽으로 경기장을 만드는 것이 이들의 일이다. 새벽부터 저녁까지 손을 멈출 수 없다.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이 추위를 막기 위해 레인 코트를 입고 스키 코스에 물을 뿌리고 있다. 이는 선수들이 동일한 환경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작업이다.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이 추위를 막기 위해 레인 코트를 입고 스키 코스에 물을 뿌리고 있다. 이는 선수들이 동일한 환경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작업이다.



북극 추위 속에 고지대 눈 밭에서 일 하는 이들에게 추위와 동상은 어쩌면 당연하다. 충분히 그럴 거라 생각하고 간 현장이다. 하지만 문제는 배려심이다. 한 NTO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보면 최근 이들이 느끼는 감정이 그대로 드러난다.

이 NTO는 추위를 막기 위해 겉 옷 위에 입는 레인코트를 입지 못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이번 대회 스폰서인 노스페이스에서 자사의 로고가 가려진다며 레인코트를 입지 말라는 통보를 해왔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레인코트라도 덧 입지 않으면 조직위가 제공한 자원봉사자용 옷만 입어야 한다. 이 옷 만으로 추위를 막는 것은 말이 안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용평 지역 기온은 최저 영하 20도 이하였다. 바람 불고 고도가 높은 스키 코스는 당연히 더 춥기 마련이다.

그는 "레인코트에 의존해서 일을 하는데 입지 말라니. 보온에 신경 써줘야 할 판에 이게 무슨 말인가"라고 항의 했다.

또 다른 NTO도 "분위기가 좋지 않다. 집단 보이콧이라도 할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백종민 외교안보담당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