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런던, 와이파이 천국된다…한국도 기대감 쑥쑥

최종수정 2017.06.28 14:51 기사입력 2017.06.28 07:36

댓글쓰기

공중전화박스 개조하면서
기가비트급 와이파이 핫스팟
USB충전·지하철 정보 등 제공
한국도 '공공와이파이 확대' 정책

영국 런던의 명물인 빨간 공중전화박스가 기가비트급 와이파이 핫스팟으로 변신한다.

27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더버지는 "뉴욕에서 지난 몇 년간 무료 기가비트급 와이파이를 제공해오던 IT·미디어 기업 인터섹션이 런던으로 진출한다.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키오스크를 설치하게 되며, 이 키오스크는 '인링크(InLink)'로 불린다"고 전했다.
인터섹션은 영국의 통신사 BT, 미디어기업 프라임사이트와 협업을 통해 영국 주요도시에 있는 1000여개의 공중전화를 와이파이 스팟으로 바꿀 계획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런던의 상징이기도 한 빨간 공중전화박스도 인링크 키오스크로 일부 바뀐다. 인링크 관계자는 "대다수의 빨간 공중전화박스는 그대로 보존될 것이다. 영국의 상징이자 거리의 풍경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인링크 키오스크에는 커다란 터치스크린이 부착돼 있다. 이용자들은 지도를 보거나 전화를 할 수도 있다. USB포트도 달려 있어 긴급충전도 가능하다. 비상시 999(영국판119) 긴급전화도 된다. 날씨정보, 지하철정보 등을 제공하기도 한다. 다만 키오스크에서 웹브라우징은 불가능하다. 디스플레이는 동시에 광고판으로도 활용된다.

다만 인링크 키오스크로 와이파이에 접속하게 되면, 영국의 법에 따라 이용자의 웹사이트 방문 이력이 남는다.

런던에는 인링크 말고도 복수의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가 있다. 영국 엔터테언먼트기업 스카이는 '더클라우드(The Cloud)'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핫스팟의 수는 2만여개에 달한다. 인링크는 대신 웹브라우징에 제약이 적고 인터넷 속도도 더 빠르다. 인링크 관계자는 "이용자가 몰릴 경우 기가비트급 속도로 인터넷을 즐기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런던시민과 관광객들을 위한 최선의 인터넷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지난 22일 공공와이파이 확대 정책을 발표했다. 현재 전국에서 운행 중인 버스 5만대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고, 전국 모든 학교에 와이파이 15만개를 구축한다. 버스와 학교에 공공와이파이 20만개를 설치해 연 4800억~8500억원 수준 데이터 요금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관광지와 주요 상업시설 등 인구 밀집지역에 대해서는 기존에 구축된 이동통신사 와이파이 개방을 통해 무료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우선 예산 확보 후 2018년부터 순차 추진할 방침이다. 이미 공공와이파이가 설치된 지하철은 기존 와이파이 품질 개선을 유도한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