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홈쇼핑, 1호 자체브랜드로 가전 선택…업계 최초

최종수정 2017.06.21 09:30 기사입력 2017.06.21 09:30

댓글쓰기

첫 상품은 냉매팩 없앤 '오로타' 무빙 에어쿨러
"향후 가전, 주방, 생활용품 아우르는 토탈 브랜드로 육성"


현대홈쇼핑의 자체브랜드(PB) 상품 '오로타' 무빙 에어쿨러

현대홈쇼핑의 자체브랜드(PB) 상품 '오로타' 무빙 에어쿨러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현대홈쇼핑이 업계 최초로 자체브랜드(PB) 가전제품을 론칭한다.

현대홈쇼핑은 오는 22일 오전 11시40분부터 60분 간 '오로타' 무빙(無氷) 에어쿨러(냉풍기)를 론칭한다고 21일 밝혔다. 홈쇼핑 업체가 PB 상품으로 의류나 속옷 등을 선보인 적은 있으나 가전을 개발한 곳은 현대홈쇼핑이 처음이다.

더구나 현대홈쇼핑은 창사 이래 첫 PB 상품으로 가전을 선택했다. 생활 상품군, 특히 가전 틈새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라고 현대홈쇼핑은 설명했다. 가전의 경우 대기업 위주로 시장이 형성돼 있다. 상품 단가가 높아 재고 부담이 크고, 차별화도 어렵다. 홈쇼핑업체들 입장에선 PB 개발을 꺼릴 수밖에 없다.

현대홈쇼핑이 야심차게 개발한 오로타 무빙 에어쿨러는 기존 제품과의 차별화를 전면에 내세웠다. 여타 에어쿨러가 매번 냉매팩을 새로 얼려야 해 불편하다는 고객평가단의 의견을 제품 개발 시 반영했다.
현대홈쇼핑은 냉매팩을 과감하게 없애고, 정수기 냉각 원리인 반도체 방식을 접목시켰다. 물통의 온도를 오래도록 차갑게 유지하도록 한 것. 전원 버튼을 누르고 '얼음냉풍' 모드를 선택하면 아이스킷 반도체에 전기 자극이 가면서 물탱크 온도를 내린다. 8시간 이상 저온으로 유지, 냉매팩이 따로 필요 없다.

이름(오로타)은 '오롯하다'는 순우리말 발음을 차용했다. 모자람 없이 온전하다는 사전적 의미처럼 고객 만족을 극대화한 상품을 선보이겠다는 현대홈쇼핑의 의지가 담겼다.

현대홈쇼핑은 이번 에어쿨러 출시에 이어 주방용품, 생활용품 등으로 오로타 브랜드의 상품 카테고리를 확장할 계획이다. 생활상품군의 주력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최근 경쟁 채널 증가로 생활상품군 내에서 단독브랜드 비중이 5년 전 대비 절반 수준까지 떨어지는 등 상품 차별화 요소가 줄어들고 있다"며 "오로타 브랜드 론칭을 기점으로 단독 생활상품 부분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