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우택 운영위원장 "20일 운영위 예정…조현옥·조국 수석이 출석 대상"

최종수정 2018.04.02 16:48 기사입력 2017.06.18 15:42

댓글쓰기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새 정부의 인사 검증 시스템을 점검하기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를 오는 20일 열겠다고 밝혔다. 국회 운영위원장을 맡은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잇따라 장관 후보자 등의 추천에 실패해 '인사 참사'를 불러왔다며, 그동안 운영위 개최 의사를 꾸준히 밝혀왔다.

정 원내대표는 19일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의 주요 출석 대상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과는 협의를 이미 마치거나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덧붙였다. 야 3당이 주축이 돼 운영위를 소집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그는 "운영위에서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되면 책임을 추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한국당은 자진 사퇴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김상곤 교육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전형적인 '비리 후보자'로 거론하고 있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당 비상대책회의 등을 통해 "청와대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이 대통령 '코드인사'를 지시받듯이 수행만 하고 자체 검증조차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 "청와대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은 대통령을 불행의 길로 앞장서서 인도하는 비서관일 뿐"이라며 "참사수준으로 계속되는 문재인 대통령 인사 실패의 가장 큰 원인은 청와대의 부실한 인사검증"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청와대가 야당이 반대해온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면서 '일자리 예산'이라 불리는 추가경정 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등의 처리와 인사청문회를 연계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