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강에서 올해 첫 녹조 발생…"신곡보 개방해야"

최종수정 2017.06.17 04:08 기사입력 2017.06.16 16:39

서울환경운동연합, 16일 오후 홍제천 합류부에서 발견..."수중보 열어 물흐름 개선이 근본 대책"

녹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올해들어 처음으로 한강에서 녹조가 확인돼 환경단체들이 신곡수중보 개방을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16일 오후 성명을 내 한강 홍제천 합류부에서 녹조 발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녹조는 성산대교 아래 한강 본류까지 확산되고 있다. 강바닥에 포자형태로 존재하다가 녹조 띠가 형성되기 시작한 것"이라며 "한강 녹조에 대한 대책은 무엇보다 물의 흐름을 개선하는 것이다. 근본적으로는 한강의 물 흐름을 가로막는 수중보의 철거가 이뤄져야 하겠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신곡수중보의 가동보 개방이 최선"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 단체가 지난 5일 서울, 고양, 김포 시민 1,06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747명에 해당하는 70%가 신곡수중보를 즉시 철거(8.5%)하거나, 수문 개방 후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61.5%)고 응답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