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통업계, 엄지족 잡기 안간힘…"무노력 쇼핑이 대세"

최종수정 2017.06.03 21:02 기사입력 2017.06.03 21:02

댓글쓰기

온라인쇼핑 거래 모바일 비중 처음으로 60% 돌파
업계, 다양한 서비스 경쟁적으로 선봬

유통업계, 엄지족 잡기 안간힘…"무노력 쇼핑이 대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유통업계가 모바일 서비스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온라인 시장에서의 모바일 쇼핑 비중이 월 기준 처음으로 60%를 넘어서면서 관련 모객 전략은 더욱 중요해지는 추세다.

3일 통계청의 '4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6조75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1.1% 증가했다. 이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3조6819억원으로 전년 동월대비 42.2% 늘었으며,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은 60.6%를 기록했다.
상품군별로는 전년동월대비 음·식료품(42.2%), 가전·전자·통신기기(32.7%), 여행 및 예약서비스(18.5%), 의복(16.5%) 등에서 증가한 반면 소프트웨어(-2.7%), 음반·비디오·악기(-0.5%)에서 감소했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 비중이 큰 상품군은 아동·유아용품(74.1%), 신발(73.8%), 음·식료품(73.5%), 가방(72.4%) 등이었다. 특히 전년동월대비 가방(23.2%p), 가구(18.0%p), 신발(12.7%p), 사무·문구(11.8%p), 의복(11.8%p) 등에서 큰 폭으로 비중이 커졌다.

업계는 관련 서비스를 경쟁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11번가는 '무노력 쇼핑'을 내세웠다. 간편결제 수단인 '시럽페이'에는 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한 지문결제 기능을 탑재했다. 기존 지문인식 결제를 제공하는 간편결제가 아이폰 등 일부 스마트폰에서만 동작하거나 제한된 신용카드만을 사용할 수 있었던 것에 비해, 11번가에서는 지문인식이 가능한 모든 스마트폰에서 국내 신용카드사가 발급한 모든 신용카드로 지문결제를 이용할 수 있다. 11번가 앱 내 디지털·가전제품 상담 서비스인 '디지털컨시어지'에는 챗봇 '바로'를 탑재시켜 맞춤형으로 상품추천을 해준다.

G마켓은 간편결제 수단인 '스마일페이'에는 카드스캔 기능을 추가하고 부정사용도 자동으로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내놨다. 이마트몰은 스캔 기능을 활용해 상품정보 열람, 배송, 기프티콘 발송 등을 모바일로 지원하고 있다. 휴대전화로 바코드를 찍어 자세한 상품정보를 보거나 무거운 상품은 바로 배송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또한 장보기몰에 최적화된 '늘 사던거' 코너 등을 통해 반복 구매하는 상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해 쇼핑 편의성을 높였다.
홈플러스도 올해 모바일 앱에 '매장픽업' 서비스 기능을 더했으며, 주문한 뒤에도 예약 배송시간을 바꿀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했다. 롯데마트는 'M쿠폰 앱'을 활용, 소비자의 장바구니를 분석해 구매성향에 맞는 쿠폰을 각각 발급하는 서비스를 올해부터 전 점으로 확대했다.

CJ오쇼핑은 지난해부터 카카오톡 ‘톡주문’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앱을 통한 기존의 모바일 쇼핑에서 상품 정보, 쿠폰 적용, 배송지 선택, 결제까지 고객이 직접 일일이 찾아서 쇼핑해야 하는 다소 번거로울 수 있는 프로세스를 ‘톡주문’에서는 대폭 축소시켰다. 주문 단계별로 카카오톡이 보내는 객관식 질문 메시지에 숫자만 입력하면 된다. 상품 설명 페이지를 계속 넘기는 등의 복잡한 단계 없이 1분 내 쇼핑이 가능하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