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도시바 입찰 마감…"브로드컴·KKR 2파전" "SK하이닉스-베인컴퍼니도 유력"

최종수정 2017.05.20 04:08 기사입력 2017.05.19 17:09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인수전이 미국 반도체회사 '브로드컴' 대 미국계 사모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가 협력한 이른바 '미·일 컨소시엄' 간 2파전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반면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SK하이닉스와 연합한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도시바 경영진도 참여하는 인수 방식을 제안하면서 다크호스로 떠올랐다고 했다.

19일은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매각 2차 입찰이 마감되는 날이다. 브로드컴은 2조2000억엔(약 22조3000억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쟁업체와 비교하면 규제 당국의 검토가 간단할 것이라는 점이 장점이다. KKR이 이끄는 컨소시엄은 브로드컴의 제시 금액보다는 적은 1조8000억 엔(약 18조2000억 원)을 써냈다. 그러나 INCJ와 일본정책투자은행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일본 정부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불룸버그는 또 웨스턴디지털도 KKR의 컨소시엄에 들어가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소유권을 어떻게 나눌지를 놓고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다른 입찰 기업에 자금을 대는 방안을 여전히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SK하이닉스가 미국의 투자펀드 베인캐피탈과 함께 도시바의 메모리 반도체 사업부 지분 51%를 인수하고, 나머지 49% 지분에 대해서는 도시바그룹과 현 경영진이 경영권매수를 통해 갖는 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