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장관 "세월호 발언 7급 공무원…책임있는 위치 아냐"

최종수정 2017.05.05 04:07 기사입력 2017.05.04 14:11

댓글쓰기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인양 과정에 대한 배경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인양 과정에 대한 배경브리핑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은 4일 "세월호 인양과정에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기자브리핑에서 "세월호 인양은 대형선박을 통째로 인양하는 세계 인양사에도 유례 없는 방식을 최초로 시도한 것"이라며 "미수습자 9명을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그 과정에서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은 지난 2일자 SBS 8시 뉴스에서 '세월호 인양 고의지연'에 대한 보도가 나가면서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자 마련됐다.

해수부는 현재 당시 보도된 해수부 관계자 조사에 착수했으며 7급(2014년 임용) 공무원으로 밝혔졌다. 감사담당관실은 해당부서에서 사실관계 및 경위 등을 확인 중이다.

이 직원은 지난달 16일부터 일주일간 목포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언론지원반 근무 중 해당기자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인터넷 뉴스 등에 떠도는 이야기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해당 직원은 실무자급 공무원으로, 세월호 인양일정이나 정부조직 개편 등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해줄 수 있는 위치가 아니라는 게 김 장관의 설명이다.

해수부는 보도 이후 해당 직원을 업무에서 배제한 상태다.

김 장관은 "해수부 직원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다시는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기강을 엄중히 확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BS는 지난 2일 '8 뉴스'에서 익명의 해수부 공무원 발언을 인용, 해수부가 부처의 자리와 기구를 늘리기 위해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지연하며 차기 정권과 거래를 시도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해수부를 비롯해 세월호 유가족과 각 선거 후보 캠프에서 진위여부를 두고 논란이 심화됐다.

그러자 SBS는 3일 김성준 보도본부장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선거에 영향을 미치거나 특정 후보를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사과하고 해당 기사를 삭제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