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게임 수출액, 음악·방송의 10배

최종수정 2017.05.03 08:22 기사입력 2017.05.03 08:22

댓글쓰기

게임산업 수출액 규모 음악산업의 8.4배, 방송산업의 10배
게임산업 수출액 늘었지만 종사자·사업체 수는 내리막
연매출 10억 넘는 게임 사업체 전체 3.18% 그쳐


2015년 기준 콘텐츠산업수출액 규모(출처=2016 콘텐츠산업통계조사)

2015년 기준 콘텐츠산업수출액 규모(출처=2016 콘텐츠산업통계조사)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국내 게임 수출액이 방송, 음악의 10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6 콘텐츠산업통계'에 따르면 2015년 게임산업 수출액은 32억1463만달러(한화 3조6341억원)로 음악산업(3억8102만 달러, 한화 4307억원)의 8.4배, 방송(3억2043만 달러, 한화 3622억원)산업보다 10배 더 많았다.

게임산업 수출액은 전체 콘텐츠 수출액의 56%를 차지하고 있다. 게임산업 수출액은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해 2011년 23억7807만 달러에서 2015년 32억1463만 달러로 늘어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7.8%였다.

주로 게임업체들은 '해외 유통사나 퍼블리셔와 직접 접촉'(49.3%)해 콘텐츠를 수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국내 기업의 해외 유통망 활용 25.9% ▲온라인 등을 이용한 직접 판매 20.6% ▲해외 합자·투자법인 설립/활용은 4.2%였다.
지역별 수출액은 '중국'(39.2%)이 1위였고 일본(21.5%), 북미(17.2%), 동남아(11.2%), 유럽(10.8%), 기타(6.4%)를 차지했다.

콘텐츠 산업별 사업체, 종사자, 매출액, 부가가치액, 수출액(출처=2016 콘텐츠산업통계조사)

콘텐츠 산업별 사업체, 종사자, 매출액, 부가가치액, 수출액(출처=2016 콘텐츠산업통계조사)



게임산업이 콘텐츠 수출에서는 효자 노릇을 하고 있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살아남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매출액은 늘어난 반면 게임업체 수·종사자 수는 줄었다. 게임산업 매출액은 2011년 8조8047억원에서 2015년 10조722억원으로 증가, 연평균 5.0%p 늘었다. 게임업체 수는 2011년부터 연 평균 5.5%p씩 감소했다.

사업체 수는 ▲2011년 1만7344개 ▲2012년 1만5189개 ▲2013년 1만5078개 ▲2014년 1만4440개 ▲2015년 1만3844개로 집계됐다. 게임 제작·배급업 종사자 수는 ▲2013년 4만541명 ▲2014년 3만9221명 ▲2015년 3만5445명으로 줄었다.

특히 온라인 게임 시장이 위축되면서 종사자 수가 크게 줄었다. 모바일 게임 종사자 수는 늘어났지만 온라인 게임 감소 폭이 더 컸다. 온라인게임의 경우 전년(2만8202명) 대비 7004명(24.8%p) 감소한 2만1198명, 모바일게임은 전년(9985명)대비 3121명(31.3%p) 증가한 1만3106명을 기록했다.

연간 10억원 이상의 매출을 내는 게임 업체는 전체의 3%에 불과했다. 조사 결과 연 매출이 10억원 이상인 게임업체는 441개로 전체 게임업체(1만3844개)의 3.18%였다.

게임업체 중 10인 미만의 소규모 사업체가 95%를 차지했다. 전체 게임업체의 종사자 규모별 사업체 수는 ▲1~9인 1만3097개 ▲10~49인 620개 ▲50인 이상 127개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게임업체 종사자의 절반 가량이 20대(44.1%)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34세 이하 종사자들의 이탈률이 30대 후반·40대 이상 연령층보다 높았다.

2015년 기준 연령별 종사자 수는 ▲29세 이하 3만5459명(44.1%) ▲30~34세 1만6430명(20.4%) ▲35~39세 1만4824명(18.4%) ▲40세 이상 1만3675명(17.0%) 순이었다. 전년 대비 30~34세 종사자가 25.7%p 증가한 것을 제외하면 모두 감소했다. 전년 대비 증감율은 ▲29세 이하 -10.6%p ▲30~34세 -23.9%p ▲40세 이상 -3.8%p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