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면접때 '오버'한 구직자 합격 확률 낮다

최종수정 2017.04.05 07:55 기사입력 2017.04.05 07:55

댓글쓰기

취업포털 커리어 설문조사 결과...43.6% "합격 위해 과한 행동한 적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면접시 과한 행동을 할 경우 합격 확률이 극히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구직자 66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3.6%가 ‘합격을 위해 면접에서 과한 행동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5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을 했나(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아는 내용을 다 말하려다 보니 답변이 장황해짐’이 33.3%로 1위를 차지했다. ‘시키는 것은 무엇이든 하겠다고 매달림(19.1%)’, ‘과하다 싶을 정도로 본인의 장점을 어필함(16.7%)’이 2,3위를 차지했으며, ‘면접관의 말에 과한 리액션을 함(14.3%)’, ‘본인이 대답할 순서가 아닌데 먼저 하겠다고 나섬(9.5%)’, ‘시키지 않은 장기자랑을 하겠다고 함(7.1%)’ 순이었다.

그 이유에 대해선 응답자의 52.9%는 ‘어떻게든 합격하고 싶어서’라고 답했다. 이어 ‘입사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기 위해(29.4%)’, ‘다른 사람보다 주목받고 싶어서(11.8%)’, ‘긴장감이 겉으로 드러날까봐(5.9%)’ 등이었다.

‘면접 시 무리한 행동을 하는 다른 지원자를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가’에 대해선 ‘안쓰럽다’라는 답변이 38.5%로 나타났으며 ‘짜증난다(28.2%)’, ‘관심없다(25.6%)’, ‘부럽다(7.7%)’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면접이 지나고 나서 과했다고 생각했음에도 불구하고 합격한 적이 있는가’에 대해 응답자의 79.5%가 ‘합격한 적이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김진영 홍보마케팅팀장은 "합격에 대한 간절한 마음 때문에 면접에서 튀는 행동을 했다가 오히려 안 좋은 결과를 낳을 수 있다"며 "면접관의 질문에 결론부터 말하고 다른 지원자들의 답변을 경청하는 등 바른 자세로 면접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