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회적기업가 페스티벌 개최…지난해 대상에 오엠인터랙티브·모두다

최종수정 2017.03.28 11:00 기사입력 2017.03.28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고용노동부는 28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청년 사회적기업가들의 축제인 ‘2017 사회적기업가 페스티벌’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창업에 성공한 사회적기업가들의 열정과 성과를 대내외에 알리고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창업에 도전하는 팀을 응원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에 선정된 515개 창업팀을 포함해 지난 6년간 육성된 약 2200개의 창업팀이 참여했다.

2016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우수 창업팀 ‘대상’(고용부장관상)은 오엠 인터랙티브(대표 권영준)와 모두다(대표 박비)가 수상했다.

오엠 인터랙티브는 취약계층의 경제적 독립이라는 소셜미션을 토대로, 플랫폼 비즈니스를 활용해 시니어·경력단절여성의 핸드 메이드 제품 판로를 지원했다. 창업 1년만에 9명을 고용하고, 7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모두다는 발달장애인도 쉽게 이용 가능한 게임을 만들어 발달장애인들의 직무능력과 사회성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오전에는 2017년 육성사업에 선정된 창업팀의 발대식이, 오후에는 크라우딩 펀딩 강의· 선후배 사회적기업과의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을 비롯한 샤이닝 스타(Shining Star) 프로그램, 선배 스타 사회적기업가와 대화하는 ‘라디오 스타(Radio Star)’프로그램 등이 진행됐다.
고영선 고용부 차관은 “우리 사회의 혁신을 이끌어갈 청년 사회적기업가들의 따뜻한 마음과 뜨거운 열정을 만날 수 있는 축제”라며 “청년층의 사회적기업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