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신의 귀재' 홈쇼핑…보험·패션·백수오 다음은?

최종수정 2017.03.26 08:10 기사입력 2017.03.26 08:10

댓글쓰기

홈쇼핑 업계, 보험상품·패션·백수오 등 상품 개발로 저성장 극복
백수오 악재 딛고 작년부터 회복세
최근 SNS 통해 신규고객 확보 나서

'변신의 귀재' 홈쇼핑…보험·패션·백수오 다음은?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홈쇼핑 업계가 변신을 거듭하고 있다. 사업자가 늘어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다른 유통채널과 차별화한 '킬러 상품'을 개발하는 한편, 소셜네트웍크서비스(SNS) 생방송 중계 등 기존의 방송에서 벗어난 새로운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26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국내 홈쇼핑 업계는 케이블 텔레비전(TV)의 발달로 1995년 대기업 계열의 LG홈쇼핑과 중소기업인 39쇼핑으로 첫 선을 보였다. 이후 케이블TV 가입자가 급증한 2001년 현대홈쇼핑과 우리홈쇼핑, 농수산홈쇼핑 등 3개 사업자가 추가됐고, 2003년 전후로 가시청 가구수가 정체하면서 홈쇼핑 산업도 한 차례 성장 둔화를 겪었다. 2003년부터 보험상품 개발로 다시 성장세로 돌아섰고, 2010년 패션상품을 개발하기 시작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2015년 '백수오 사태' 위기를 맞았다. 홈쇼핑 업계 주요 타겟인 중년 여성을 겨냥한 백수오 상품이 불티나게 팔리다 '가짜' 논란에 휩싸이면서 홈쇼핑 상품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추락했고, 대부분의 홈쇼핑 업체들이 환불을 진행하면서 영업이익도 크게 타격을 받았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렌탈과 이미용, 무형상품 등 상품구성(MD)에서 경쟁력을 회복했고, 올해는 TV부문 매출이 연평균 4~5%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남옥진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TV홈쇼핑은 저성장 산업이나 전체 유통시장의 3%대를 차지하는 특수한 니치마켓으로 생존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연령대가 낮을수록 미디어 중 스마트폰의 이용률 높고, TV채널의 중요도 하락하지만 TV홈쇼핑의 주고객인 40대 이상 중장년층의 TV 이용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홈쇼핑 업계의 경우 판매채널인 TV를 통해 상품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광고효과를 볼수 있고, 케이블TV와 IPTV 등을 통해 전국단위 시청이 가능한 만큼 단시간내 재고를 떨어낼수 있다.
내년부터는 TV 홈쇼핑에서 국산 자동차를 팔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이달 국산 자동차 판매업을 겸영하는 TV홈쇼핑 사업자에 대해서는 손해보험대리점 등록이 가능하도록 허용했다.

홈쇼핑업계의 매출비중은 2015년 기준 화장품이 식품이 19.4% 가장 높고 이어 화장품(12.4%)과 의류(11.9%), 가전(9.6%), 생활(7.8%), 잡화(6.8%), 주방(5.9%), 란제리(5.9%) 등이다.

최근 대세로 부상한 모바일쇼핑에서 홈쇼핑 업계는 2015년 20% 성장율을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 30%대로 성장했다. 개별 홈쇼핑 업체 전체 취급고 중 모바일과 인터넷쇼핑의 비중이 50% 육박한다.

홈쇼핑 업계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생중계, 야외 방송, 30초 영상 등 새로운 시도를 통해 고객을 사로잡고있다.

CJ오쇼핑은 SNS로 현장을 생중계하는 콘텐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을 착안해 뷰티프로그램을 인스타그램에 생중계했다. 생중계 방송에선 담당머천다이저(MD)와 판매 상품에 대해 실시간 소통도 가능하다. 첫 생중계를 보기 위해 고객 1300명이 접속했다.

GS홈쇼핑도 모바일 앱에서 볼 수 있는 30초 쇼핑쇼를 선보였다. 패션, 리빙 등 상품을 30초 안에 방송광고처럼 보여주는 영상물이다. 화면 하단에 구매 버튼이 있어 제품을 바로 구매할 수도 있다.

롯데홈쇼핑은 토크쇼 형식의 뷰티 프로그램을 선보인 바 있다. 전문 이미용 전문 자격증이 있는 쇼호스트를 투입해 물건만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스킨케어, 메이크업 노하우까지 소개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