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희석 제3대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최종수정 2017.03.17 17:39 기사입력 2017.03.17 17:39

댓글쓰기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모범적인 공기업 위상 제고하는데 앞장 서겠다"

방희석 사장

방희석 사장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방희석(65) 중앙대학교 석좌교수가 제3대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에 취임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는 방희석 신임 사장이 17일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방 신임사장은 전북 고창 출신으로 고창고와 중앙대 무역학과를 졸업했으며 중앙대 대학원에서 무역학 석사 학위와 영국 카디프대(구 웨일즈대)에서 해운항만물류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중앙대 사회과학대학장, 인천항만공사 항만위원장, 해양수산부장관 자문위원장(해운물류), 여수광양항만공사 항만위원장, 중국 산동대 명예석좌교수 등을 역임했다.
방 신임사장은 1987년부터 지급까지 중앙대 국제물류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활발한 연구와 후학 양성에 힘쓰는 등 우리나라 해운항만물류 분야의 발전에 기여 기여해 왔다.
17일 오후 광양항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여수광양항만공사 제3대 사장 취임식’에서 방희석 신임 사장(앞줄 가운데)이 직원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7일 오후 광양항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여수광양항만공사 제3대 사장 취임식’에서 방희석 신임 사장(앞줄 가운데)이 직원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한 합리적인 일 처리와 소탈한 성품으로 주변의 신망이 두텁고, 해운항만 물류에 대한 전문가적 능력과 식견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방 신임사장은 “여수·광양항의 가장 시급한 현안사안인 광양항 활성화와 부채 해소, 동북아 자동차 환적 중심기지 육성, 산업·항만융복합단지 조성 등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공사 발전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고객이 먼저 찾는 안전하고 편안한 항만, 국민에게 행복을 주는 공기업,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는 공사를 만들어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모범적인 공기업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