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 노린 랜섬웨어 '리벤지' 주의

최종수정 2017.03.17 10:39 기사입력 2017.03.17 10:39

파일 확장자를 '.REVENGE'로 변경
'윈도우 디펜더' 가짜 메시지 창 띄워 클릭 유도 후 권한 상승
복호화 방법을 한국어로 작성하기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한국을 노리는 랜섬웨어 '리벤지'가 유포되고 있다.

17일 보안전문기업 하우리는 최근 한국을 노린 '리벤지(Revenge)' 랜섬웨어가 웹을 통해 유포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리벤지 랜섬웨어는 웹 브라우저 및 웹 브라우저 플러그인의 취약점을 공격하는 '리그(RIG)' 익스플로잇킷을 이용하여 웹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 사용자들이 웹 서핑을 하는 도중에 자신도 모르게 감염되고 감염되면 PC의 파일들을 암호화한다.

랜섬웨어에 감염된 파일들은 파일명도 바뀐다. 랜섬웨어는 파일의 확장자를 '.REVENGE'로 변경한다. 특히 국내에서 많이 사용하는 문서 편집 프로그램인 한글의 문서 확장자인 '.HWP'의 문서 파일들에 대해서도 암호화를 수행한다.
리벤지 랜섬웨어는 감염 후 '감염 노트'에서도 한국어로 복호화 방법을 기재하고, 비용을 지불하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해당 랜섬웨어는 관리자 권한이 필요한 드라이브의 파일들을 암호화하기 위해 '사용자 계정 컨트롤(UAC)'을 우회하는 기법을 사용한다. 윈도우의 기본 백신인 '윈도우 디펜더'의 악성코드 패턴을 업데이트할 수 없으니 이를 복원해야 된다는 가짜 메시지 창을 띄워 사용자의 클릭을 유도하여 권한을 상승한다.

하우리 CERT실은 "최근 한국을 노린 랜섬웨어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며 "웹 브라우저의 보안 업데이트를 최신으로 수행하고, 보안이 강화된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