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심재철 "朴, 盧 탄핵 때 헌재 승복 촉구…헌법 무시 안돼"

최종수정 2017.03.14 04:02 기사입력 2017.03.13 10:00

"박 前 대통령, 헌재 불복 암시…국민 대통합 당부했다면 좋았을 것"

심재철 국회 부의장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얼마 전까지 헌법의 마지막 수호자였던 대통령이었던 사람이 헌법을 무시하는 듯해서는 안된다"고 쓴소리를 냈다.

자유한국당 소속의 심 부의장은 이날 입장문을 발표하고 "사저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말함으로써 승복한다는 말 대신 오히려 불복을 암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 기각 또는 각하를 바랐거나 믿었었기에 마음으로부터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는 있다"면서도 "헌재 결정에 승복하고 존중해야 한다는 말은 다른 사람은 물론 자기 자신에게도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하자 '헌재 판결에 겸허히 승복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고, 헌재의 세종시 수도이전 위헌결정에 대해선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지 않는 것은 곧 헌법을 존중하지 않는 것으로, 이것은 헌법에 대한 도전이자 체제에 대한 부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는 "대통령을 했던 사람부터 헌법을 지키지 않은다면 과연 일반 국민의 헌법과 법규의 준수는 얼마나 기대되겠는가"라고 물었다.
심 부의장은 끝으로 "태극기와 촛불로 갈라진 국민들에게 대통합을 당부했더라면 정말 좋았을 텐데 그렇게까지는 아닐지라도 최소한 '동의할 수는 없지만 받아들인다'는 정도의 발언이라도 기대한다면 무망한 것일까"라고 토로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