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팡, "네이버 상품 검색서 빠져도 매출 약 10% 증가"

최종수정 2017.02.27 10:11 기사입력 2017.02.27 10:11

댓글쓰기

쿠팡

쿠팡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쿠팡은 네이버 쇼핑에 상품검색 데이터베이스(DB) 제공을 중단한 이후에도 꾸준한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쿠팡은 지난해 11월 네이버 상품검색 DB 제공을 중단했지만 12월에는 전월 대비 매출이 약 10% 증가했으며 올해 들어서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외부 웹사이트를 통하지 않고 쿠팡 앱 등을 이용해 쿠팡에 직접 방문하는 고객이 계속 늘고 있기 때문이다.

쿠팡은 "이 고객들의 구매는 쿠팡 전체 매출 가운데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쿠팡의 매출 가운데 네이버 상품검색을 통해 발생하는 매출은 단 2%대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연말 성수기가 지나면 1월에 상대적으로 매출이 줄어드는 일반적 패턴과 달리 월별 매출도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쿠팡은 직접 방문 고객들이 많은 이유로 트래픽으로 일회성 방문을 늘리기보다 고객이 계속 찾도록 고객경험을 차별화하는데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주말 포함 언제나 다음날 도착하는 로켓배송 ▲3일만에 도착하는 쿠팡직구 ▲원터치 간편결제 로켓페이 ▲한번 신청하면 알아서 도착하는 정기배송 등을 들었다. 2016년 쿠팡 이커머스에 대한 고객만족지수(NPS)는 최대 96점이다.

쿠팡의 직접 방문 고객은 네이버 상품검색 등 다른 웹사이트를 통해 들어오는 고객들과 뚜렷한 차이를 보인다. 2016년 직접 방문 고객의 구매 빈도는 네이버 상품검색을 통해 들어온 고객과 비교해 8배 높았다.
카틱 나라얀 쿠팡 마케팅 부사장(VP)은 "쿠팡은 장기적인 고객 신뢰를 얻기 위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고객들이 이런 노력에 큰 사랑을 보내준 덕에 크게 성장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혁신적인 서비스로 고객에게 계속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