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3' 강하늘, 영화 스태프에게 에어컨 선물까지…'미담 제조기'

최종수정 2017.02.24 00:02 기사입력 2017.02.24 00:02

댓글쓰기

23일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강하늘/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23일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강하늘/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피혜림 기자] 신흥 미담의 아이콘 강하늘이 '해피투게더3'에서 새 미담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예능 공조' 특집으로 강하늘과 한재영, 이특과 신동, 김슬기와 하재숙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하늘의 '에어컨 미담'이 공개됐다. 강하늘이 집에 에어컨이 없어서 카페에서 일을 하는 영화 스태프에게 에어컨을 선물했던 것.

강하늘은 "그 이후로 약간의 부작용이 있다"며 "다른 스태프들이 '하늘아 요즘 차가 안 나간다'고 장난스럽게 어필한다"고 고충을 밝혔다.
이어 "나는 착하게 사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유재석이나 박보검은 못 따라간다고 덧붙여 겸손함을 드러냈다.

이에 모든 출연진들은 강하늘의 미담에 필적하기 위해 셀프 PR을 시작했지만 날조된 미담이거나 미담이라고 보기엔 애매한 에피소드들이 쏟아져 웃음을 줬다.

디지털뉴스본부 피혜림 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