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 이용자가 안드로이드 이용자보다 신용 등급이 높다?

최종수정 2017.01.30 04:00 기사입력 2017.01.29 11:04

댓글쓰기

미 대부업체 신용점수 분석 결과
아이폰>안드로이드 스마트폰…맥>아이패드>윈도우
애플의 폐쇄성과 구글의 개방성 차이
비싼 아이폰 살 수 있는 여력…안드로이드 폰 가격은 천차만별


스마트폰 및 PC 운영체제 별 신용점수 차이(사진=렌딩트리)

스마트폰 및 PC 운영체제 별 신용점수 차이(사진=렌딩트리)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아이폰 이용자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보다 신용 점수가 높다는 조사가 나왔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온라인 대부업체 렌딩트리는 이 같은 내용의 최신 자료를 공개했다. 스마트폰, PC에서 거래되는 대출 이력 등을 분석해 조사했다.

아이폰 이용자의 주택 담보 대출 신용 점수는 690점대였으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는 680점대로 나타났다. PC에서는 맥 이용자의 신용점수는 720점대로 가장 높았으며, 아이패드 이용자가 710점대, 윈도우 이용자는 700점대로 나타났다. 맥 이용자의 개인 융자 비율은 7.08%, 주택 담보 대출 비율도 10.28%로 운영체제 별 가장 낮았다.
이는 애플과 구글의 전략 차이에서 기인한다. 애플은 프리미엄 전략으로 아이폰, 아이패드, 맥 등 고가 단일 제품만 판매한다. 반면 구글은 개방 전략으로 수많은 스마트폰 제조사가 안드로이드를 이용해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이에 따라 아이폰의 평균 판매가는 600달러를 넘어서는 반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천차만별이다. 중국, 인도산 저가 스마트폰에서 삼성 갤럭시 시리즈까지 다양하다. 가격이 비싼 아이폰을 구입할 수 있는 여력이 있는 사람이 소비 수준이 다양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보다 당연히 신용 점수가 높은 것이다.

이와 함께 아이폰 이용자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의 차이를 분석한 실험도 있어 흥미롭다.

지난해 히더 쇼 영국 링컨대 교수 등 3개 대학 심리학과 공동연구팀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사용자의 인구학적, 성격적 특성을 연구한 결과를 학술지 '사이버심리학, 행동, 사회적 네트워킹'에 실었다.

이에 따르면 아이폰 사용자의 평균연령은 26.9세로 안드로이드 사용자(31.4세)에 비해 젊었다. 또 아이폰 이용자는 여성이 비중이 2.25배 높았다.

아이폰 사용자들은 상대적으로 스마트폰을 지위의 상징으로 여기는 경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사람이 선호하거나 사용하고 있는 기기를 피하는 성향도 컸다. 또 감성과 자의식이 강했으며, 더 개방적이고 외향적이었다.

반면 정직성과 겸손함, 상냥함의 수준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아이폰 사용자는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보다 사회적 지위에 대한 관심이 더 크고, 자기 이익을 위해 규칙을 깰 가능성도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 연구가 스마트폰이 소비자의 성격을 비롯한 특성을 예측하는 데 유용한 단서가 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스마트폰은 어떤 기기보다 장시간 사용하는 데다 자주 쓰는 기능과 내려받는 응용 소프트웨어(앱), 음악, 사진 등이 개인별로 달라 사용자의 여러 특성을 잘 보여주기 때문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