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유승민 대선 출마식에 미모 딸 유담 또 등장 ‘아빠, 힘내세요’

최종수정 2017.01.26 13:55 기사입력 2017.01.26 13:55

사진=연합뉴스 TV, '강적들' 캡처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의 딸 유담씨가 공식 석상에 얼굴을 드러냈다.

유 의원은 26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대선 출마선언 출정식을 갖고 “정의로운 민주공화국의 대통령이 되겠다”며 “용감한 개혁으로 시대의 고통을 해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 의원의 대선 출마선언 출정식에는 유 의원의 정치 입문을 이끈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 바른정당 지도부, 아내 오선혜씨와 딸 유담씨 등이 참석했다.

유승민 의원의 딸 유담씨는 지난해 4·13 총선 당시 대구 동구 용계동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 당시 ‘걸그룹 미모’로 주목받았다. 유담씨의 인기로 유승민 의원은 ‘국민 장인’이란 별칭까지 얻었다.

이날 출정식에서 유 의원은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국민의 이 분노와 좌절, 그리고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시민의 목소리를 가슴에 담고,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합니다”라며 “나라의 명운이 걸린 국가안보 만큼은 단 한 치의 실수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