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생 투자자들]애널 꿈꾸는 문과생…"스펙보다 스토리 만들어요"

최종수정 2017.01.26 10:49 기사입력 2017.01.26 10:42

댓글쓰기

[대학생 투자자들]애널 꿈꾸는 문과생…"스펙보다 스토리 만들어요"


<4>고려대학교 경영대 투자동아리 큐빅

투자지식 정복보다 멤버간 유대감 중시
2015년 펀드 개설 188.93% 수익률 거둬
학생때부터 좋은 소비습관 들이는데 도움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이윤주 인턴기자] "큐빅(KUVIC)은 전공자가 아닌 내게 투자와 금융에 대한 진입장벽을 허물어준 고마운 동아리예요."

올해 동아리 큐빅의 회장직을 맡은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송선희씨(국어국문학과 4학년)는 "문대생도 할 수 있다로 요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상경계열 공부를 하고 싶었던 비전공자 송씨에게도 큐빅은 '증권사 애널리스트'라는 꿈을 꿀 수 있게 해준 존재다. 송씨는 "처음에는 재테크에 활용하려고 가볍게 시작했으나, 주식에 대한 흥미를 키운 것은 물론 사람들과 소통하는 법 등 배운 점이 많다"고 말했다.
큐빅은 'Korea University Value Investment Community'의 약자로 고려대학교 경영대 가치투자동아리이다. 큐빅의 지향점은 저평가된 기업들을 찾는 가치투자동아리가 되는 것이다.

송씨는 큐빅의 장점에 대해 전문적인 투자지식학습과 사람중심의 가치관이라고 말했다. "우리 동아리는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통해 배우되, 지식을 정복하자는 것보다는 멤버 간 유대감을 중시해 서로 도우며 이끌어나가는 분위기"라며 "전문성도 중요하지만 모든 회원들이 따라올 만한 수준의 교육으로 투자 접근성을 높이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소개했다. 특히 그는 "새로운 회원을 뽑을 때도 투자지식기반이 탄탄한 것보다는 조직에 잘 어울리는지, 그리고 최선을 다해 참여할 수 있는지를 본다"고 덧붙였다.

선후배 간의 끈끈한 네트워크는 큐빅의 자랑거리다. 매학기 초 '선배 만나기' 행사와 매년 가을 개최하는 '홈커밍데이' 외에도 졸업한 선배들이 다른 세션에 참가해 관련업계 현황과 산업 전망 등을 들려준다고 한다. 송씨는 "다양한 분야로 진출한 선배들에게 연락해 언제든지 조언을 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큐빅은 주니어(1학기), 방학, 시니어(2학기) 등 1년의 체계적인 커리큘럼으로 운영된다. 새로 가입한 주니어는 기업분석과 회계기초를 익히며 투자포인트, 리스크, 투자지표 등을 공부해 기업의 매수 여부 평가를 내리는 활동을 주로 한다. 매주 2회 정규세션이 있고, 매학기 초 '선배 만나기' 기간에도 참여할 수 있다.

방학에는 매출추정과 밸류에이션 평가 활동을 한다. 시니어는 개인당 기업 하나를 분석해 20페이지 내외의 리포트를 작성해 발표한다. 시니어 리포트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SKYS(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서강대)라는 리서치 대회를 각 대학별로 돌아가며 주최하고, 이를 통해 증권사 애널리스트에게 실제로 평가받기도 한다.

이런 체계적인 활동을 통해 큐빅은 2006년 제 11회 투자동아리 리서치 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꾸준한 수상실적을 올렸다. 2012년과 2013년에 매경테스트 동아리 대항전에서 각각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상했고, 2016년에는 제 2회 동부증권 갭스(GAPS) 대회 본선에 진출했다.

특히 큐빅은 2015년 1월 펀드 개설 이후 188.93%의 수익률을 올렸다. 수익금은 동아리 내 실력 있는 운용팀이 운용자금으로 사용하며, 순수익을 동아리 활동에 사용한다고 한다.

송씨는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오히려 돈을 소중히 여기는 소비 습관을 배웠다고 했다. 그는 "돈은 대학생에게 멀고도 가까운 존재라고 생각하는데, 사회에 나가기 전 돈에 대해 체감하기 위해 직접 재테크를 해보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며 "적금이든 주식투자든, 대학 시절 직접 변화하는 숫자를 보며 돈에 익숙해진 사람과 아닌 사람은 소비습관부터 차이날 것이다"고 투자동아리 활동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투자자로서 송씨는 개인투자자들이 기업의 가치를 좀 더 쉽게 알아낼 수 있는 시장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는 "주식은 기업과 산업에 대해 공부한다면 누구든 확신을 갖고 투자할 수 있어 오히려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재테크 방법"이라면서도 "유망한 기업들이 관심을 받지 못해 저평가되는 것이 아쉽다. 이슈에 의해 오르내리는 모습이 아니라, 개인 투자자들이 기업의 가치를 찾아내 투자한다면 보다 주식시장이 건전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이윤주 인턴기자 macar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