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반인 흔녀가 유인나로" 현대홈쇼핑 영상콘텐츠 인기

최종수정 2017.01.24 10:05 기사입력 2017.01.24 10:05

댓글쓰기

SNS 통해 공개…매출로 이어져

현대홈쇼핑 일반인 메이크오버 SNS 콘텐츠

현대홈쇼핑 일반인 메이크오버 SNS 콘텐츠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현대홈쇼핑이 영상 콘텐츠를 통해 2030 고객층 잡기에 나섰다.

현대홈쇼핑은 24일 "영앤펀(Young & Fun) 콘텐츠를 앞세워 모바일 매출 비중과 향후 잠재고객층인 2030 매출을 동시에 끌어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홈쇼핑은 20일 자체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일반인 흔녀가 연예인이 되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선보였다. 이 영상은 현대홈쇼핑 공개 3일 만에 9만4000 시청을 돌파했다. '좋아요'와 댓글도 각각 1700개, 830개를 기록할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영상에는 평범한 20대 직장인 여성이 등장하고 전문가로부터 메이크업을 받으며 변신하는 과정이 담겨있다. 이 20대 여성은 화장 후에 최근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여배우와 비슷한 외모로 바뀐다. 메이크업에 활용된 색조 화장품 소개는 영상의 맨 마지막 부분에 1초 정도 잠깐 등장한다.

소개된 상품은 현대홈쇼핑에서 23일 심야시간에 방송된 '엘크릿 샷건 아이라이너 패키지'(6만9900원)다. 영상은 생방송 3일 전 미리 방송 시간을 알려주는 홍보 목적과 동시에, 모바일 현대H몰을 통해 상품을 직접 구입 하는 '미리주문' 효과 극대화를 위해 기획됐다고 현대홈쇼핑은 설명했다.
콘텐츠의 폭발적인 반응은 상품의 구매에도 큰 영향을 줬다. 방송 전 미리 주문을 통한 매출을 포함해 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기존 새벽 1시 심야시간대에 진행한 화장품 방송이 평균 2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점을 감안하면 두 배 많은 실적이다. 특히 구매고객 중 20대~30대 고객의 비중이 31%로 기존 뷰티 카테고리 내 20대~30대 고객(10%)보다 3배 이상이나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현대홈쇼핑 SNS 담당자는 "같은 또래의 평범한 일반인들을 모델로 섭외해 메이크업 전후 과정을 재미있게 콘텐츠로 만든 것이 2030 고객층의 큰 공감을 얻었다"며 "과도한 제품 마케팅이 아닌, 누구나 공감하는 콘텐츠 속에 메이크업 노하우와 제품을 자연스럽게 녹인 정보성 콘텐츠가 매출 유입으로 연결됐다"고 분석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