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애인, 고령층도 스마트폰 앱 쉽게 이용한다

최종수정 2017.01.20 09:30 기사입력 2017.01.20 09:30

댓글쓰기

사진제공=미래부

사진제공=미래부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정부가 장애인, 고령층들도 손쉽게 인터넷이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정책을 마련한다.

20일 미래창조과학부는 2017년 제1차 사회관계 장관회의에서 '취약계층 정보접근성 제고를 위한 정책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에는 ▲ 정보통신기술(ICT) 혁신에 부응하는 정보접근성 개선 ▲ 정보접근성 역량 강화 ▲ 정보접근성 기반조성 및 문화확산 등의 3대 전략이 담겼다.

웹 접근성 제고를 위해 도입 3년차를 맞고 있는 웹 접근성 품질인증 제도를 활성화하고, 특히 복지관 등 취약계층 우선이용시설에 대한 웹 접근성 개선 지원을 추진한다.
취약계층의 모바일 이용을 돕기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해 모바일 접근성 관련 신규 표준을 만들 계획이다. 융합 가전제품의 정보접근성을 출시 전에 평가하는 절차도 마련된다.

미래부는 정보접근성 개선에 대한 사회적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서 정보접근성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기관책임자 등 의사결정권자의 인식을 제고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밖에 미래부는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조정하기 위해 유관부처와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정보접근성위원회'(가칭)를 구성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전문가 포럼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정보접근성 기술전담반'을 마련해 정보접근성 관련 기술개발을 체계화해 나갈 예정이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이번 정보접근성 정책방안을 통해 취약계층의 정보사각지대를 해소하여 ICT 발전의 혜택을 모든 국민이 함께 누릴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미래부는 범정부 협력을 통해 정보접근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