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물 건너오면 당연히 비싸다?'…한국만 오면 '뻥튀기'(종합)

최종수정 2017.01.18 10:14 기사입력 2017.01.18 10:14

댓글쓰기

매년 해결되지 않고 되풀이되는 '국내-해외' 제품가 격차
옷·화장품부터 가공식품·콘텍트렌즈까지…국내 소비자 비용부담 가중

'물 건너오면 당연히 비싸다?'…한국만 오면 '뻥튀기'(종합)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직장인 이모씨는 밸런타인데이를 한 달여 앞두고 해외 직접구매(해외직구)를 통해 미리 초콜릿을 구매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똑같은 제품을 구입할 경우, 해외구매 가격보다 최대 40%까지 비쌌기 때문이다. 면세한도를 채우지 않고 단품 1개만 구매, 배송요금을 포함해도 국내가격이 더 비싼 제품들도 있어 차라리 배송기간이 걸리더라도 직구가 낫겠다고 본 것이다.

이씨처럼 초콜릿뿐만 아니라 의류부터 화장품, 명품은 물론 가공식품, 콘텍트렌즈까지 국내에서 판매되는 제품들의 가격이 해외 판매가보다 비싸 국내 소비자들의 비용부담은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초부터 경기불황과 이에 따른 소비부진 등이 이슈가 되고 있지만, 국내 소비자들만 유독 비싸게 제품을 구입하게 되는 '국내와 해외 제품가격 격차' 문제는 매년 해결되지 않고 되풀이되고 있다.

대표적인 제품은 화장품과 의류 등이다. 화장품의 국내 판매가는 해외 평균가보다 많게는 2배 이상 비싸고 수입 원가보다는 최대 9배 비쌌다.

한국소비자연맹이 국내외 판매되는 54개 제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백화점 판매제품은 해외 평균가보다 최대 1.56배 비쌌고, 잡화점서는 2.46배 비쌌다. 또한 국내서 판매되는 수입화장품은 관세청서 공개하는 수입원가보다 평균 3배 이상, 최대 9배까지 비쌌다고 밝혔다.
수입의류도 마찬가지다. 한국소비자원이 국내서 판매 중인 수입 캐주얼 브랜드 의류에 대해 국내외 판매가를 조사한 결과, 관세 면도 한도까지 구입시 조사대상 14종 중 10종의 해외 구매가격이 국내가보다 저렴했다. 일례로 남아용 랄프로렌 반팔티셔츠는 최대 59.5%까지 차이가 났다.
'물 건너오면 당연히 비싸다?'…한국만 오면 '뻥튀기'(종합)

또한 유아를 대상으로 한 젖병, 이유식, 카시트, 유모차 등 수입유아용품도 2배 이상 비쌌다. 소비자교육중앙회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수입젖병의 경우 해외 온오프라인 평균가와 국내 온오프라인 평균가가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국내 온오프라인 평균가는 2만8728원인데 반해 해외 온오프라인 평균가는 1만1390원으로 가격차가 1만7338원(152.2%) 벌어졌다.

또한 해외에서 평균가 1554원인 이유식은 국내에서 3895원에 판매돼 150.7% 차이가 났으며, 카시트는 해외 평균가 44만1814원이지만 국내에서 63만6147원에 달해 44% 비쌌다. 유모차 역시 해외에서는 85만원대였지만 국내에서는 99만원대에 판매돼 17.3% 차이가 났다.

하물며 잼·소스 등의 가공식품들도 국내로만 수입되면 최대 3배 이상 가격이 벌어지는 등 격차가 컸다.

소비자연맹이 24개 수입가공식품의 국내 평균가격을 조사한 결과, 제조국 대비 평균 2.15배 비쌌다고 밝혔다. 특히 대형유통업체가 직수입하는 제품들도 중간 유통단계가 있는 제품과 비교해 볼 때 제조국 대비 가격이 저렴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연맹 측은 "직수입 제품이라고 해서 중간유통을 거친 제품에 비교해 가격 할인 효과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콘텍트렌즈도 국내가가 해외 판매가보다 비싸다는 결과가 나왔다.

소비자연맹이 국내외 콘텍트렌즈의 가격차이를 비교하기 위해 국내 안경원 40곳과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대만 등 6개국의 오프라인과 온라인 판매점의 가격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내 안경원에서 판매하는 콘텍트렌즈 가격은 해외가격 대비 62%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온라인 판매가 허용되고 있는 미국, 일본, 프랑스, 독일과 비교할 경우 최대 84%가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연맹은 콘텍트렌즈의 가격경쟁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판매채널 다양화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해외 대부분 국가에서는 콘텍트렌즈를 온라인에서도 구매할 수 있어 가격경쟁이 활발하지만, 국내에서는 콘텍트렌즈가 의료기기로 분류돼 온라인판매가 불가하다. 이에 국내 소비자들도 해외직접구매(해외직구)를 통한 구매가 가능한만큼 콘텍트렌즈의 판매채널을 확대해야한다는 설명이다.

소비자연맹은 "해외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콘텍트렌즈 온라인 판매가 허용되고 있고, 이미 해외직구를 통해 소비자들이 온라인구매가 가능한 현실을 생각할 때 안전성에 확보에 대한 제도적 보완을 통한 판매채널 확대를 통해 시장에서 가격 경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