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종희 “박 대통령 어법 괴상망측…최태민 영향 받았을 듯”

최종수정 2017.01.03 17:24 기사입력 2017.01.03 17:24

댓글쓰기

박근혜 대통령 <사진제공: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사진제공: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박대통령의 비정상적인 화법에 대한 언어연구 전문가의 분석이 눈길을 끌고 있다. 3일 최종희 언어와생각연구소 공동대표는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의 어법이 괴상망측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박근혜의 말’(원더박스)을 펴낸 최 대표는 책을 쓴 동기에 대해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들의 말, 대통령의 말은 역사적으로도 엄청 중요한 의미를 갖기 때문에 그 말들을 분석하는 작업을 오래 전부터 해왔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박 대통령의 화법에서 큰 특징으로 ‘언어성형’을 들었다. 그는 “진실과 거리를 둔 말을 언어성형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일반적으로 정치가들이 언어성형을 하기는 한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경우에는 정도가 심하고 양이 많고 반복되고 습관적이라는 특징이 있다”고 분석했다.

최 대표는 박 대통령이 과거 새마음 봉사단 등의 모임을 통해 인연을 맺었던 최태민의 어법을 이어받았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그는 최태민이 사용한 단어 ‘우주, 정성, 혼, 마음, 일편단심, 정신, 기운’을 지적하며 “박 대통령이 최태민씨의 영향을 받다 보니까 거기에 관련된 용어들을 엄청나게 많이 사용했다. 최씨가 애용하던 낱말들이 지금 박 대통령의 어법 속에 그대로 들어 있다. 영매 어법이다”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에 대해서는 “박 대통령은 자기는 잘못하지 않는다는 무오류의 착각까지도 젖어있는 사람이다. 그러다 보니까 책임질 줄 모르고, 책임을 느끼지 못하니까 사과할 줄 모르는 것이다. 사과할 줄 모르니까 책임을 다른 쪽으로 전가할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끝으로 최종희 대표는 “나는 어느 쪽에서 봐도 정치 쪽과는 거리가 멀기 때문에 언어에 한정해서 말씀드리면, 언어를 유심히 관찰하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 투표장에 나가기 전에 얼굴을 떠올리지 말고 그 사람이 했던 말을 떠올리는 차분함이 있었으면 좋겠다. 언어를 들여다보면 예측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